바이낸스 변호인단 “취직 시도한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소송에서 손 떼야”

바이낸스 변호인단은 “게리 겐슬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한때 바이낸스에 취직하려 했기 때문에 최근 제기한 소송에서 스스로 물러나야한다”고 전했다고 더블록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바이낸스 변호사들은 “겐슬러 스스로가 중요한 증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물러나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바이낸스 변호인단은 게리 겐슬러가 2019년 바이낸스 고문직을 맡겠다고 제안했었다고 주장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