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BI “1억 달러 도난 호라이즌 브릿지 해킹 배후, 북한 해커 그룹”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최근 공식 성명을 통해 “지난해 1억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도난당한 호라이즌 브릿지의 해킹 사고 배후에는 북한의 해커 그룹 라자루스(Lazarus) 및 APT38 등이 있다”고 외시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FBI는 “라자루스와 APT38 등 북한의 해커 그룹은 하모니(ONE) 생태계 크로스체인 브릿지 호라이즌을 공격할 때 트레이더 트레이터(Trader Traitor, 멀웨어가 주입된 암호화폐 관련 애플리케이션)를 적극 활용했다. 이들이 탈취한 자금 중 일부인 6,000만 달러 상당의 이더리움(ETH)은 프라이버시 프로토콜 레일건(Railgun)을 통해 세탁됐으며, 해당 자금의 일부는 비트코인으로 환전됐다”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