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오브아메리카 “올해 중반쯤 경기침체 리스크 소멸”

Glass globe on stock market chart . shot with very shallow depth of field.blue tone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올해 중반이면 침체 리스크가 사라지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한국경제가 보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마켓워치에 “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정책으로 상반기에 경기침체 리스크가 확대되겠지만, 올해 5~6월 정점을 찍은 뒤 시장에서 점차 사라지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세바스찬 래들러(Sebastian Raedler) 뱅크오브아메리카 수석 전략가는 올해 상반기에 미국과 유럽 경제가 침체 국면에 진입하면서 매우 취약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지난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각국 중앙은행이 시행한 공격적인 통화정책 여파가 아직 시장에 모두 반영되지 않았다.  고강도 긴축에 따른 경제 피해가 올해 상반기 중 시장을 위축시킬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에서는 주택 시장을 중심으로 이미 침체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유럽의 높은 에너지 가격도 시장을 압박하는 요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