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원 “$42억 상당 예치 이자 서비스 계정 자산 소유권 셀시우스에 있어”

미국 뉴욕 파산법원 마틴 글렌(Martin Glenn) 판사가 암호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우스(CEL)의 암호화폐 예치 이자 서비스 ‘언'(Earn)에 예치된 자산의 소유권은 투자자들이 아닌 셀시우스에 있다고 최근 판결했다고 크립토슬레이트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법원은 “셀시우스는 이용약관을 통해 ‘언 계정’에 예치된 암호화폐 자산의 소유권은 셀시우스에게 이전된다고 명시했다. 이에 따라 파산 신청일 기준 언 계정에 남아있는 암호화폐 자산은 채무자(셀시우스)의 재산으로 간주한다”고 설명했다. 약 60만 개의 셀시우스 언 계정에 예치된 사용자 암호화폐 자산은 약 42억 달러 상당이다. 해당 자산은 셀시우스가 챕터11 파산 보호 절차를 진행할 때 무담보 채권자들에 상환해야 할 회수 자산에 포함된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