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미니 거래소 창업자 윙클보스 형제들, 집단소송 피소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 공동 창업자인 카메론 윙클보스, 타일러 윙클보스 형제들이 집단소송에 피소됐다고 코인게이프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제미니 투자자들은 윙클보스 형제가 증권으로 등록하지 않은 채 이자계정을 운영했다며 사기 및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로 미국 맨해튼 연방법원에 고소했다. 한편, 제미니는 지난해 2월 제네시스와의 파트너십으로 고객에게 최대 7.4% 이자를 제공하는 ‘제미니 언’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11월 FTX 파산 여파로 제네시스 인출이 중단되는 과정에서 ‘제미니 언’ 자금이 동결되어 있는 상태로, 사용자들은 출금을 할수 없는 상태이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