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테라 캐피털, 미국 블록체인 규제 방식 비판

판테라 캐피털이 최근 12월 투자자에게 보낸 서한에서 미국 정부는 초기 인터넷 기업을 적극적으로 밀어줬지만 블록체인 시대에 들어서는 미국의 규제 방식이 역효과를 냈다고 분석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판테라 캐피털은 “미국 규제로 인해 95%의 블록체인 거래가 해외에서 발생하고, 미국 외 프로젝트가 블록체인 프로토콜 시총의 95%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증권만 감독할 수 있어 적절한 권력과 도구를 쓰지 못해 선제적으로 사용자와 자금을 보호하는 대신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의 조치만 취하고 있다. FTX 붕괴를 일으킨 주요인 중 하나는 미국 규제 불확실성으로 인해 암호화폐 기관과 이용자가 규제를 받지 않는 미국 밖으로 내몰렸기 때문이다”고 비판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