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내년 5월까지 미 연준 금리인상 지속될 수도”

골드만삭스가 연준이 예상보다 더 오래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음을 경고하고 나섰다고 한국경제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얀 하치우스(Jan Hatzius) 골드만삭스 수석 전략가는 “연준이 내년 5월까지 금리인상을 지속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최소 2024년까지는 금리인하에 나서지 않을 것이다”고 분석했다. 이날 얀 하치우스는 연준이 오는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 회의에서 0.50%p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그동안 네 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0.75%p 금리인상)을 밟은 연준이 이번 FOMC 회의에서는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다.  시장이 예상한대로 빅스텝(0.50%p 금리인상)에 그칠 것이다”고 진단했다. 다만 연준의 금리인상이 시장 예상보다 더 길어질 수 있음을 지적하며 “연준이 내년 1월 0.25%p 금리인상을 단행한 이후 3월과 5월 FOMC 회의에서 각각 0.25%p 인상에 나설 수 있다”고 전했다.

골드만삭스의 시나리오대로라면 12월 0.50%p 금리인상 이후 1월과 3월, 5월 각각 0.25%p씩 인상할 경우 미국의 최종금리는 5.00%~5.25%를 기록하게 된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