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시장 안정 때까지 금융투자소득세 시행 유예했으면”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최근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금융투자소득세 시행을 유예했으면 하는 게 정부 생각이다”고 전했다고 이데일리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김 금융위원장은 “지금은 금융시장이 굉장히 불안한 상황이기 때문에 (시장에) 충격을 줄 수 있는 건 자제해서 넘어갔으면 하는 게 제 생각이다”고 전했다. 금융투자소득세는 주식, 펀드, 채권 등 투자로 얻은 수익이 5000만원을 넘길 경우 초과분에 20%(3억원 이상은 25%) 세금을 매기는 것이다.

앞서 지난 2020년 국회는 2023년 1월부터 금융투자소득세를 도입하기로 했다. 반면, 민주당의 법 개정안에는 내년 양도차익을 계산시 올해 손실분까지 포함해 수익을 산정하고 최초 과세 시점은 6개월 연기하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