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비트코인, 작년 말 이후 최악의 변동성”

모건스탠리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최근 암호화폐 ETP 흐름과 거래량 추이를 지켜봤을 때, 실질적인 가격 변동이 나타나지 않는 한 기관 투자자의 수요가 회복되기는 힘들어 보인다”고 분석했다.

모건스탠리는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에 대한 기관 투자자의 수요는 가격 변동성에 달려있다. 현재 전통적은 금융사들은 고객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더 많은 암호화폐 상품을 도입하고 있지만 가격 변동성이 뚜렷해지지 않고 있다. 현재 비트코인(BTC)은 2020년 후반 이후 가장 좁은 범위에서 거래되고 있다. 아울러 암호화폐 약세장이 거의 1년 동안 지속되면서 지난해 암호화폐를 매수한 투자자 대부분이 큰 손실에 직면해 있으며 지금의 랠리가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 현재의 가격 안정성은 일부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이 2017년 고점 아래로 내려가지 않도록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또한 비트코인 유통량의 78%는 지난 6개월 동안 거래되지 않았는데, 그 양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이는 6개월 이전에 비트코인을 구매한 투자자들이 자신의 매수 가격대를 고집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나머지 22%를 보유한 단기 투자자의 평균 매수 단가는 22,300 달러를 소폭 상회하는 수준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이더리움(ETH)은 비트코인 대비 주식시장과의 상관관계가 더 높아지고 있으며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이 낮아지면서 이더리움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