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BNY멜론 은행 대표 “고객수요 때문에 암호화폐 커스터디 출시”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인 BNY멜론(BNY Mellon)이 기관 투자자 대상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시작한 가운데, BNY멜론 은행 대표인 로빈 빈스(Robin Vince)가 “암호화폐에 대한 고객 수요가 커스터디 서비스 출시로 이어졌다”고 전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빈스 대표는 “고객으로부터 기관급 솔루션을 원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고객의 75%가 암호화폐에 투자 중이거나 혹은 투자를 적극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90%는 향후 몇 년 내에 토큰화된 자산에 투자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빈스 대표는 “이것은 매우 장기적인 전략이다. 몇 년 혹은 수십년 후에 본격적인 채택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