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부산시의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지원 요청에 ‘반대’

부산시가 최근 요청한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지원요청’ 관련, 금융당국이 지원 불가능하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머니투데이가 보도했다.

부산시는 최근 중국계통의 거래소인 후오비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부산에 디지절자선거래소 설립을 계획중으로, 이와 관련 금융위와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는 사법리스크, 투자자분쟁, 자금세탁위험, 국내산업위축, 국정 과제 불일치 등을 이유로 불가능하다고 결론내렸다. 금융당국이 부산시의 디지털가상자산거래소 설립을 위한 규제 특례 지원 요청에 ‘반대’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금융당국은 우선 바이낸스와 후오비글로벌 등 중국계 코인거래소들이 현재 해외 규제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조사 결과에 따라 한국 정부가 ‘불량업체’와 정식으로 공동사업을 추진했다는 비판과 비난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금융당국은 이들 거래소가 규제 특례방식으로 국내에서 먼저 영업을 시작하거나 부산시와 공동거래소를 설립할 경우, 자금 세탁 위험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