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케일 모기업 DCG, 파산한 3AC의 최대 채권자 등극

그레이스케일의 모기업인 디지털커랜시그룹(DCG)이 파산한 크립토 헤지펀드 쓰리애로우캐피탈(3AC)에 12억 달러 상당의 채무 상환을 요청하여, DCG가 3AC의 최대 채권자로 이름을 올렸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디지털커랜시그룹 이외에 보이저 캐피털, 코인리스트, 블록체인닷컴도 3AC에 대규모 대출을 제공해, 채권자로 등극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