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에크 대표 “스테이블코인, 투자상품으로 취급해야”

암호화폐 자산 운용사 얀 반에크(Jan Van Eck)의 대표인 얀 반에크(Jan Van Eck)가 “스테이블코인을 투자상품으로 취급하고, 은행처럼 규제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얀 반에크는 최근 배런스 잡지 기고에서 “스테이블코인 발행사는 돈을 빌려주지 않는데 왜 은행처럼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지 이해가 안 된다.  스테이블코인은 머니마켓펀드(MMF)에 더 가까운데도 대통령 실무 그룹(PWG)은 보험예탁기관과 동일한 수준의 규제를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얀 반에크는 스테이블코인 규제 프레임워크에 대해 2가지 권장 사항을 제시했다.
1) SEC가 1940년 투자회사법에 따라 4년간의 시범기간(four-year trial period) 동안 스테이블코인을 투자펀드처럼 감독관리할 것
2) 향후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세금 원천징수를 강요하지 말 것.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