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인해 금융시장 요동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속도가 예상보다 더 빨라질 것이라는 공포가 커지면서 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인해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원, 달러 환율은 1195원을 넘어서며 1200원대 진입을 시도했고, 미국 조기 긴축으로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상승하자, 국고채 3년물 금리도 4거래일 연속 2%대를 지속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채권시장에서 미국 국채 10년물은 전장 1.809%에서 1.872%로 상승 마감하며 2020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이르면 1월에도 인상할 수 있다는 시장 전망이 나온 영향이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