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애틀랜타 연준 총재 “연준, 올해 최소 3회 금리 인상 전망”

라파엘 보스틱(Raphael Bostic) 미국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최근 한 인터뷰에서 “미연준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최소 3회의 금리 인상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르면 3월부터 금리인상과 대차대조표 축소가 시작될 것이다”고 전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보스틱은 “코로나19 재유행이 경기 회복을 크게 늦추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다만 코로나19 재유행은 인플레이션을 가속화시킬 수 있으며, 이 경우 미연준의 4회 금리 인상을 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