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로 읽는 암호화폐 뉴스(Daily Crypto News, 12/1)

CNBC “NFT, 투기적 거품 심하다…시장 진입하기에 나쁜시기”
금년 NFT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NFT 투자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CNBC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일분 전문가들이 NFT 시장이 엄청난 광고 및 투기로 너무 빠르게 성장했다며, 지금은 시장 진입하기에 나쁜 시기라고 평가했다. 또한 대체자산 투자 플랫폼 빈센트(Vincent)의 공동 창업자인 에번 코언(Evan Cohen)은 “NFT이기 때문에 구매하지 말고, 작품이 마음에 들면 구매하라”고 전했다.

미국 옐런 재무장관 “스테이블코인, 적절하게 규제되면 효율적일 수 있다”
재닛 옐런(Janet Yellen) 미국 재무장관이 최근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스테이블코인이 충분하게 규제된다면 결제가 더욱 쉬워질 것이다고 전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옐렌 재무장관은 “스테이블코인은 적절하게 규제되어야 한다. 그러면 스테이블코인은 효율성을 높이고 결제는 더욱 용이해질 것이다. 다만 충분히 규제되는 상황에서만 이러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전했다.

파월 연준 의장 “12월 연준 회의서 테이퍼링 속도 제고 예정”
제롬 파월(Jerome Powell)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최근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다가오는 12월 연준 회의서 테이퍼링 속도 관련 논의를 할 예정이다”고 전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파우웰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더 지속될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기존 계획보다 몇 개월 더 일찍 테이퍼링을 마무리하는 것을 합리적으로 고려해볼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얼마전 테이퍼링 금액을 점점 줄여 내년 2022년 6월 경에 만료 할 것이라고 발표 한 바 있다.

코인베이스, 이스라엘 연구시설 설립 위해 언바운드 시큐리티 인수
코인베이스가 30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암호화폐 보안업체 언바운드 시큐리티(Unbound Security)를 인수, 이스라엘에 연구시설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인베이스 측은 “이스라엘 내 입지 구축을 위해 언바운드를 인수한다. 언바운드 보안 팀이 새롭게 설립될 연구 시설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오랫동안 이스라엘을 강력한 기술 및 암호화폐 탈렌트의 온상으로 여겨왔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인수 조건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해당 인수 건은 앞으로 몇달 안에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화 마켓 메이커 모노X, 해킹으로 3100만 달러 손실
더블록에 따르면, 자동화 마켓 메이커 프로토콜 모노X(MonoX)가 디파이 해킹 공격으로 310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도난 당했다. 1820만 달러 상당의 ETH, 1050만 달러 상당의 MATIC 외 WBTC, LINK, GST, DUCK, MIM, IMX 등이 유동성 풀에서 유출됐다. 해당 사건에 대한 모노X측의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더샌드박스 가상 토지 누적 매입자 수 1.6만명 기록
세바스찬 보르제 더샌드박스 최고운영책임자가 알 아라비야 인터뷰에서 “약 16,000명이 더샌드박스에서 가상 토지를 매입했다”며 “SAND 보유자 수는 이달 초 약 500,000명에서 현재 약 900,000명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그레이스케일, 솔라나 트러스트 출시
포브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암호화폐 투자펀드 그레이스케일이 솔라나(SOL) 트러스트 상품을 출시한다. 이는 그레이스케일이 내놓는 16번째 단일 투자 상품이 될 예정이다. 최소 투자 한도는 2.5만 달러이며 운용 수수료는 2.5%가 부과된다. 마이클 소넨샤인 그레이스케일 CEO는 “솔라나에 대한 투자자 수요가 지속적으로 있어왔다. 솔라나는 이더리움보다 더 효율적인 블록체인이며, 500개 이상 디앱과 120만명 월간 활성 이용자 수를 보유하고 있다. 매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그레이스케일은 디지털 라지 캡 펀드(Digital Large Cap Fund, DLC 펀드)에 솔라나와 유니스왑(UNI)을 추가한 바 있다.

바이낸스 CEO “바이낸스 상장 핵심 조건은 사용자 수”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바이낸스 CEO 자오창펑이 “바이낸스에 암호화폐를 상장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사용자 수”라고 밝혔다. 자오창펑은 이어 “블록체인 활성 주소 수, SNS 참여자 수, 코드 커밋 등 다른 요소들도 많이 있지만, 가장 압도적인 속성은 사용자 수”라면서 “어떤 코인이 많은 사용자를 가지고 있다면, 우리는 그 코인을 상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BTC 채굴기업 그리드, SPAC 통해 뉴욕증권거래소 상장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신시내티에 본사를 둔 비트코인 채굴기업 그리드(GRIID)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아딧 에드테크(Adit EdTech Acquisition Cor)와 합병을 통해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 티커는 GRDI다. 합병 후 기업가치는 33억 달러로 평가됐다. 그리드는 미국 내 3곳 채굴장을 운영 중이며 2023년까지 734 메가와트(MW) 채굴 능력을 보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CBDC로 암호화폐 밀어낸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인도네시아가 자국 내 암호화폐 사용에 대응하기 위한 방법으로 CBDC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중앙은행 부총재는 의회에서 “디지털 루피아는 암호화폐 거래가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해결할 것”이라며 “사람들이 암호화폐보다 CBDC를 더 신뢰한다고 추정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지난 5월 CBDC 개발 의사를 밝혔으며, 인도네시아 종교위원회(MUI)는 이달초 무슬림의 암호화폐 보유 및 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회 기재위 전체 회의, 가상자산 과세 2023년으로 1년 유예 의결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에서 소득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가상자산 과세를 1년 유예하는 내용이 담겼다. 당초 2022년 1월 1일에서 2023년 1월 1일로 유예된다. 기재위는 해당 법안을 공포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이에 국회 본회의 처리와 공포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중순 이후 시행될 전망이다.

이길성 금감원 실장 “트래블룰 가능한 거래소 이용해야”
코인데스크코리아가 “내년 3월 25일부터 가상자산 사업자들에게 트래블룰 의무를 부과한 이후 한국 투자자들이 바이낸스 등 국외 거래소로서의 가상자산 송금은 가능한가”라고 묻자 이길성 금융감독원 자금세탁방지실 실장은 “기본적으로 이용자들은 트래블룰(자금이동규칙) 구현이 가능한 주체를 통해 거래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의 설명은 바이낸스처럼 트래블룰 적용 가능성이 낮은 거래소로의 송금은 불가능해질 거라는 취지로 받아들여진다고 미디어는 설명했다. 바이낸스는 어느 나라의 규제 당국에도 가상자산 사업자로 등록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신고할 가능성도 낮다.

홍남기 “가상자산 과세 유예, 국회가 결정하면 따를 수밖에”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명분없이 과세를 미루면 2023년에는 반발이 없겠느냐”는 장혜영 정의당 의원의 질의에 “정부는 국회에서 결정해준 대로 내년부터 가상자산 과세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면서도 “법 개정은 국회의 권한이므로 여야가 합의해 확정한다면 정부는 따를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인터넷컴퓨터, 스마트 컨트랙트 ICP 전송 기능 도입
인터넷컴퓨터(ICP) DAO NNS(Network Nervous System)에서 제안 31471이 최근 통과됨에 따라 스마트 컨트랙트에 ICP 토큰 전송 기능이 도입됐다고 오늘 디피니티 재단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인터넷컴퓨터 블록체인에서 고급 디파이 애플리케이션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일례로 왓츠앱의 디앱 버전인 오픈챗(OpenChat)은 곧 사용자가 인스턴트 메시지를 통해 ICP 토큰을 전송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회 조세소위원회, ‘코인 과세 1년 뒤로 유예’ 의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원회는 어제 회의를 열고 과세 시점을 2023년으로 미루는 내용을 담은 소득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매일경제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 28일 여야가 합의안을 미리 도출한 결과로 여당은 조세소위원장인 김영진 민주당 의원이, 야당은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이 양당 대표로 협상에 임했다. 과세 당국인 기획재정부가 당초 기준이었던 2022년 1월 과세 원칙을 고수했지만 입법부인 국회가 1년 뒤로 유예시켰다.

<출처 : COINNESS KOREA>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