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전문가 “이더리움 디파이 지배력 잃고 있다”

디지폭스(digifox), 데이터대시(DataDash) 설립자 니콜라스 메르텐(Nicholas Merten)이 이더리움이 디파이 분야에서 지배력을 잃고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메르텐은 이더리움의 높은 가스비가 핵심 문제이라고 지적했는데:

– 스왑 수수료가 높다. L2는 경쟁 솔루션 보다 훨씬 더 비싸다. 이더리움 L2 옵티미즘 $4.54, 이더리움 L2 아비트럼 $5.44다. 반면 아발란체는 $0.89, 솔라나는 $0.01미만이다. 이더리움 기반 폴리곤은 스왑 비용이 $0.04로, 유일하게 이상적이다.

-L1은 훨씬 저렴해야 한다. 롤업(L2)의 잠재적인 비용 절감은 더 많은 사용자가 L1에서 L2로 이동할 때까지 완전히 실현될 수 없다.  기존 사용자를 위해 브릿징 비용을 지원하고, L2로 이동하는 LP(유동성 공급자)를 위한 보상 프로그램 제공을 위한 메이저 플레이어들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와 같은 선행 투자는 부담이 될 수 있지만, 이더리움이 마켓 도미넌스(시장 지배력)을 유지하고 디파이를 위한 진정한 탈중앙화된 미래를 확보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아발란체(AVAX)의 경우 1.8억달러 유동성 공급 보상 계획인 아발란체 러시(Avalanche Rush) 캠페인을 시작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