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빅쇼트’ 실제 주인공, 암호화폐 구매

영화 ‘빅쇼트’ 실제 주인공인 마이클 버리(Michael Burry)가 암호화폐를 구매했다고 마켓인사이더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이클 버리 사이언에셋 대표는 CNBC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암호화폐 붕괴에 베팅하지 않았고 ‘더 나은 암호화폐’라고 생각하는 몇 개의 토큰을 구매했다”고 전했는데, 구매한 암호화폐가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마이클 버리는 “블록체인 기술에 흥미를 느끼고 있고 앞으로 유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아트 시장을 넘어서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의 가치를 눈여겨 보고 있다. 그러나 암호화폐 시장에 거품이 있고 참여한 대부분의 사람들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