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로 읽는 암호화폐 뉴스(Daily Crypto News, 5/31)

포브스 “역대 최대규모 암호화폐 관련 투자 12건 중 5건 금년 발생”
역사상 최대 규모 암호화폐 투자 12건 중 5건이 금년 발생했다고 포브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전통적인 투자를 위해 비축된 자산이 올해 암호화폐 관련 투자에 대규모 투입됐다”고 분석했다. 역대 최대 규모 암호화폐 투자는 서클 4.4억 달러, 비트메인 4.22억 달러, 블록파이 3.5억 달러, 대퍼랩스 3.05억 달러, 블록체인닷컴 3억 달러, 백트 3억 달러, 코인베이스 3억 달러, 비트메인 2.927억 달러, 빗소 2.5억 달러, 항저우퀼리안테크놀로지 2.35억 달러, 빗썸 2억 달러, 리플랩스 2억 달러 순으로 이중 5건이 금년 발생했다.

BSC 생태계 프로젝트, 5월 해킹 피해로 1.61억 달러 이상 손실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 기반 프로젝트들이 최근 해킹, 플래시 론 공격 등을 당하며 이번달에만 해킹 피해액이 1.61억 달라를 넘어섰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최근 공격을 당한 BSC 생태계 프로젝트들은 다음과 같다:
5월 2일, 스파르탄 프로토콜. 3050만 달러 손실
5월 5일 볼트 프로젝트 밸류디파이, 1000만 달러 손실
5월 7일 볼트 프로젝트 밸류디파이, 1100만 달러 손실
5월 16일 볼트 프로젝트 BearnFi, 1800만 달러 손실
5월 20일 볼트 프로젝트 팬케이크버니, 4500만 달러 손실
5월 23일 인덱스 프로젝트 디파이100, 3200만 달러 손실
5월 24일 볼트 프로젝트 오토샤크, 75만 달러 손실
5월 26일 볼트 프로젝트 멀린, 680만 달러 손실
5월 28일 DEX 프로젝트 버거스왑, 700만 달러 손실
5월 28일 DEX 프로젝트 줄스왑, 피해액 미공개

에드워드 스노든 “6조 달러? 비트코인에 좋은 일”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기밀자료를 폭로한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Edward Snowden)이 트위터를 통해 “6조 달러? 비트코인에 좋은 일”이라고 전했다. 얼마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올해 10월부터 적용되는 2022년 회계연도 예산안으로 6조 달러를 제시할 것이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美 예산안, 1만 달러 이상 암호화폐 거래 및 외국 실소유자 정보 보고 요건 추가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022년 예산안에 새로운 암호화폐 자산 보고 요건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공개된 예산안에는 금융기관이 국세청 또는 재무부에 보고해야 하는 정보 유형 관련 추가 요건 2개에 대한 제안이 포함됐다. 하나는 암호화폐 자산과 관련된 중개자 정보 보고를 확대하는 것이다. 미국 내 암호화폐 자산 거래소 및 지갑 제공 업체 등 중개자가 관련 계정에 보유한 암호화폐 자산을 보고할 때 특정 방어적인 법인과 실질적인 외국인 소유자 관련 정보를 제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에 대해 재무부 측은 “암호화폐를 악용한 탈세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디지털 납세자들은 미국을 떠나지 않고도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 및 지갑 공급자와 거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번째는 금융 기관이 600 달러를 초과하는 이체에 대해 분석 및 데이터를 보고하도록 요구되는 가운데, 암호화폐 자산 거래소 및 커스터디 사업자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재무부는 “납세자가 중개자로부터 구매한 암호화폐를 또 다른 중개자에게 이전할 경우 신고 요건이 적용되며, 1만 달러 이상 거래에서 암호화폐 자산을 받은 사업자는 관련 거래를 보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美 재무장관 “디지털 결제 지지…CBDC 연구 포함”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디지털 결제 분야를 지지한다. 여기에는 CBDC 연구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USDC 발행사 서클, 4.4억 달러 투자 유치…피델리티 등 참여
스테이블코인 USDC 발행사인 서클이 28일 4.4 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피델리티 매니지먼트 앤 리서치, 마쉘 웨이스, 인터섹션 핀테크 벤처스, 디지털 커런시 그룹, FTX 등 다수의 투자자들이 이번 투자 라운드에 참여했다.

뉴욕증권거래소 CEO “비트코인, 증권거래소 대체 힘들 것”
포브스에 따르면 스테이시 커닝햄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CEO가 “오늘날 비트코인이 사용되는 방식과 비트코인의 뒤에 있는 블록체인 기술은 상당히 다르다. 뉴욕 거래소는 업무가 많은 날 보통 3300억개의 데이터를 처리한다. 비트코인 블록체인은 이를 처리할 수 없다. 따라서 증권 거래소는 비트코인에 의해 대체될 수 없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물론 (비트코인은) 계속 성장하고 있다. 지금이 끝이 아니다. 그러나 규제 당국과 정부가 이 사안에 주목하고, 적당한 소비자 보호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인도 HDFC 은행 “비트코인, 일시적 유행”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인도 최대 민간 대출기관인 HDFC 뱅크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일시적 유행이며 변동성이 너무 커서 주류로 인정 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은행은 5월 27일 ‘암호화폐: 일시적 유행 혹은 영원한 현상?(Cryptocurrencies: Fad or Forever?)’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비트코인 가격과 구글 검색량 간 높은 상관관계가 비트코인이 그저 유행에 가깝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은행은 설명했다. 다만 규제 불확실성이 줄면 암호화폐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이코노믹타임즈 금요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 거래소들은 중앙은행이 민간 은행에 암호화폐 거래 관련 업체의 결제 채널을 폐쇄하도록 요청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지침을 대법원에 요구할 계획이다. 인도에서는 2위 ICIC 뱅크 등 상당수 은행들이 암호화폐 거래소 대상 서비스를 중단한 상태다.

中 관영 통신사 “비트코인 채굴, 전력 소비 과다” 재차 강조
중국 관영 통신사 신화사가 5월 28일 암호화폐 채굴은 막대한 전력을 소비하며, 전력은 경제발전에 보탬이 되는 곳에 써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신문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는 실체가 없고, 채굴에 사용되는 채굴기는 대량의 전력을 소모한다”며 케임브리지대학 대안금융센터 연구 결과를 인용, 올해 5월 10일 기준 전세계 비트코인 채굴에 소비되는 연간 전력량이 149.37 TWh이며 이미 말레이시아, 우크라이나, 스웨덴의 연간 전기 소모량을 추월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채굴자들은 전기료가 저렴한 곳을 찾아 철새처럼 떠도는데, 국내(중국)에서는 전력이 풍부하고 전기료가 저렴한 신장, 네이멍구, 쓰촨, 윈난 일대에 채굴장이 모여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현지 업계 관계자를 인용, 최근 가상화폐 채굴 사업을 접거나 탈중국 하려는 채굴자들이 많아졌으며, 특히 러시아, 핀란드, 캐나다 등 잉여 전력이 많은 국가로의 이전을 검토 중인 채굴자들이 많다고 전했다.

영국 재무부 관계자 “상당수 암호화폐 기업, 자금세탁방지 기준 미달”
더블록에 따르면 영국 재무부 관계자가 상당수 암호화폐 기업은 자금세탁방지(AML) 기준을 미달한다고 밝혔다. 재무부 관계자 존 글렌은 영국 금융감독청(FCA)의 암호화폐 기업 등록 관련 질문에 대한 서면 답변에서 상당수 암호화폐 기업들이 AML 프로세스를 따를 적임자를 고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립 데이비스 의원은 5월 24일(현지시간) 리시 수낙 영국 재무부 장관에게 암호화폐 기업 등록이 늦어지고 있다며 관련 질문서를 전달했다. 영국 암호화폐 스타트업은 7월 9일까지 FCA에 등록해야 하지만, 그전까지 등록이 안될 경우 계속 영업을 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글렌에 따르면 5월 24일 기준 5개의 암호화폐 기업만 등록된 상태이며 167개사가 등록 대기 중이다. 그는 “현재까지 평가된 기업 중 90% 이상이 FCA 개입 후 신청을 철회했다”고 말했다.

스웨덴 중앙은행, 시중은행과 CBDC 테스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스웨덴 중앙은행이 스웨덴 최대 은행 한델스방켄(Handelsbanken)과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테스트를 진행한다. e-크로나 테스트가 시뮬레이션 단계로 넘어간 셈이다. 한델스방켄은 CBDC 실제 결제를 어떻게 처리할 수 있는지 테스트할 계획이다.

미 리치몬드 연은 “자체 디지털 화폐 발행, 기업에 매력적인 현금 대안”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연방준비은행이 민간 발행 디지털 화폐가 기업에 매력적인 현금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연구에서 밝혔다. 리치몬드 연은은 목요일(현지시간) 발간한 경제 브리핑에서 특정 조건 하에서 디지털 화폐 발행 시 기업에 매력적인 현금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브리핑에서는 디지털 화폐 발행 비용, 사이버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 보안성, 발행자의 파산 등 사용자 리스크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비자가 현금 보유량을 최소화할 정도로 인플레이션이 높을 경우, 새로운 디지털 화폐 시스템 구축 비용이 낮고 플랫폼의 시장 점유율이 충분히 클 때 자체 화폐를 발행하는 것이 최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브리핑은 캐나다 중앙은행 선임 연구 고문 조나단 치우와 리치몬드 연은 수석 이코노미스트 러셀 웡의 연구 논문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이에 따르면 미국의 높은 규제준수 비용으로 인해 플랫폼들이 디지털 화폐 발행을 꺼릴 수 있음을 시사한다. 저자들은 기업이 자체 토큰을 발행하는 이유로 로열티(충성도), 데이터 수집, 결제 리스크 감소를 꼽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들은 기존 결제 솔루션이 일반적으로 더 안전하며 디지털 화폐를 개발하는 것보다 비용이 더 낮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일본 금융청, 바이빗에 경고.. “미등록 암호화폐 서비스 지원”
코인텔레그래프재팬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이 미등록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사업을 했다며 오늘 바이빗(Bybit) 핀테크에 경고했다. 바이빗 핀테크는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바이빗 운영사다. 일본 금융청은 바이빗이 일본 거주자를 상대로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빗은 작년 8월 엔화 거래를 지원했다. 한편 바이낸스도 2019년 일본 금융청으로부터 같은 경고를 받은 바 있다. 경고를 무시할 경우 자금결제법 위반에 따른 형사고발을 당할 수 있다.

정부, ‘거래소 코인’ 금지한다…특금법 시행령 개정 추진
정부가 ‘거래소 코인’을 금지할 방침이라고 코인데스크 코리아가 전했다. 28일 발표된 ‘가상자산 거래 관리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가상자산 사업자가 자체 발행한 암호화폐의 매매나 교환을 중개, 알선하는 행위를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미디어는 “거래소가 자체 발행한 코인을 상장하고 판매하는 행위를 막겠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또한 거래소 임직원이 소속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사고 파는 행위도 금지한다. 임직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시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가상자산, 예정대로 올해 소득은 세금 안내…투자자 몰릴 가능성
비과세 혜택이 종료되는 올해 말까지 투자자금이 가상자산 시장으로 더욱 쏠릴 수 있다고 헤럴드경제가 진단했다. 앞서 정부가 발표한 ‘가상자산 거래 관리방안’에 따르면, 예고된 대로 가상자산으로 얻은 소득은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내년부터 20%의 세율로 분리과세(기본 공제 금액 250만원)를 하기로 했다. 가상자산으로 소득을 얻은 이는 2023년 5월부터 종합소득세 신고 때 첫 납부를 하게 된다. 이에 대해 미디어는 “주목할 점은 소득 규모를 정할 가상자산 취득가액 기준이다. 정부는 올해 12월 31일 시가와 가상자산 취득가액 중 큰 금액으로 설정하기로 했다. 올해까지는 가상자산으로 인한 소득은 비과세 혜택을 받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는 이어 “때문에 가상자산 투자 커뮤니티 등에선 연내 투자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가상자산 불법단속 9월까지 연장키로
28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정부가 가상자산 범부처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9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지난 4월 시행된 특별단속을 통해 경찰은 사기·유사수신 등 41건, 해킹·피싱 등 사이버범죄 27건을 수사 중인데 거래참여자 피해를 막기 위해 특별단속을 9월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범죄수익에 대해선 기소 전이더라도 몰수·추징보존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낙연 “가상자산 제도권 끌어들여 단속·관리하는 게 바람직”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중 한명인 이낙연 전대표가 28일 “가상화폐 거래소를 제도권으로 끌어들여 단속하고 관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전북 전주의 ‘JTV 전주방송 특별대담’에 출연해 “국내 가상자산 투자자가 500만명을 넘어섰으며, 이 가운데 60% 가량이 청년인 만큼 (가상자산 시장을) 없는 것처럼 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는 가상자산 거래소 등이 제도권에 진입하면 (정부는) 자금세탁 같은 불법을 단속·관리하며 세금을 거둬들일 수 있고, 투자자는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가상자산 관리·감독 금융위…블록체인 육성은 과기부 주관
동아일보에 따르면, 정부가 28일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자 관리·감독 및 제도 개선을 금융위원회 주관으로 추진한다. 블록체인 기술발전·산업육성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다. 국무총리실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가상자산 거래 관리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과기정통부·법무부 차관, 방통위·공정위·금융위·개인정보위 부위원장, 경찰청·국세청·관세청 차장 등이 참석했으며, 최근 가상자산 거래 참여자가 급증함에 따라 거래 투명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또 정부는 가상자산 소득에 대한 과세를 예정대로 내년 소득분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 소득은 기타소득으로 분류돼 20%의 세율로 분리과세를 하게 되며, 2023년 5월부터 종합소득세 신고 때 첫 납부를 하게 된다.

버거스왑, 플래시론 공격으로 7백만 달러 이상 피해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에서 운영되는 버거스왑(BURGER)이 최근 발생한 플래시론 공격으로 7백만 달러 피해를 입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발표했다.  버거스왑에 따르면 지난 28일 공격자는 비표준 BEP-20 토큰을 발행한 뒤 BURGER와 교환했고, 이를 이용해 WBNB도 탈취했다. 이번 공격으로 도난 당한 암호화폐는 WBNB 4400개, BUSD 2만 2천개, 이더리움 2.5개, USDT 140만개, BURGER 43.2만개, xBURGER 14.2만개 등이다.

<출처 : COINNESS KOREA>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