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분석 전문가 “미국 정부 소득세 인상 방안은 디파이 강세로 이어질 것”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 업체 메사리의 대표인 라이언 셀키스(Ryan Selkis)가 최근 CNBC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자본소득세 인상 방안은 탈중앙화 금융(DeFi) 산업의 강세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셀키스는 “바이든 행정부는 100만 달러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사람들에 대한 자본 이득 세금을 최대 39.6%로 기존의 2배까지 인상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과세를 피하기 위해 투자자들은 중장기적으로 디파이에 눈을 돌릴 수 있는데, 디파이의 주요 수익원은 암호화폐를 사고 팔며 발생하는 양도 수익이 아닌 이자 수익으로, 과세 관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