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창업자 변호사 “SEC, 서류확보 위해 리플 파트너들 위협 중”

리플 공동 창업자 브래드 갈링하우스(Brad Garlinghouse)와 크리스토퍼 라센(Christopher Larsen)을 대표하는 변호사가 리플 고소를 담당하는 판사에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리플의 해외 파트너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유투데이가 보도했다.

리플 소송 담당 판사인 사라 넷번(Sarah Netburn)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리플 창업자 변호사는 “SEC가 소송 관련 조사 중 서류를 확보하기 위해 해외 증권규제기관에 최소 11개 MOU를 요구했다. 이는 리플의 해외 파트너를 위협하는 행위다. 기업과의 관계를 끊도록 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리플 창업자 변호사는 SEC의 관할권 밖 증거수집 활동 저지를 요구하며, 해당 사건 관련 비공식 회의 개최를 요청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