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애널리스트 “금 대신 비트코인 선택 증가”

JP모건 소속 애널리스트 니콜라오스 파니거쪼글루(Nikolaos Panigirtzoglou)가 “최근 패밀리오피스가 자산 배분을 위해 금 대신 비트코인을 선택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파니거쪼글루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 수단으로 금을 구매하던 사람들이 암호화폐로 돌아설 수 있다. 사람들이 비트코인을 금 대체품으로 여기게 되면서 비트코인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또한 미디어는 “비트코인은 금과는 달리 공급이 제한돼 있는 만큼, 그 희소성 자체가 본질적인 가치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전했다.

패밀리오피스는 부자의 가문 자산을 운용하는 개인 운용사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