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비트멕스 기소 이후, 디파이 규제 가능성 커져”

최근 암호화폐 분석 기업 비투다(Bitooda)가 비트멕스 기소를 계기로 미국 금융 당국이 디파이 산업 규제에 본격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비투다의 분석에 의하면 “디파이 프로젝트들이 미국 은행보안규정(BSA)에 위반된 불법 행위로 간주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규제 관련 프로젝트의 소유자를 식별할 수 있을 경우, 증권법을 위반한 자금 조달 및 투자 활동이 있을 경우, 플랫폼 또는 기술 그 자체 이외의 규제 대상이 부재한 경우 등을 꼽았다.  또한 P2P 거래도 규제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봤는데, 실제로 P2P거래소인 이더델타의 창업자 코번이 미등록 거래 플랫폼 운영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