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이 유저 12억원 규모 송금 오류로 손해

최근 한 유저가 스워브(Swerve) 파이낸스 컨트랙트 주소로 약 100만 테더 (약 12억원)를 잘못 송금했다고 바이낸스 대표인 창펑 자오가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블록체인 컨트랙트 주소로 잘못 입금한 토큰은 복구가 힘들어 실질적으로 컨트랙트에 토큰을 보내게 되면 소각하는 행위나 다름이 없다고 한다. 최근 디파이 열풍으로 암호화폐 초보자들이 지갑에서 외부 주소등으로 송금 하는 일이 잦아지면서 이러한 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