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스왑 창업자 “스시스왑, 개발자 하루면 만드는 고래들의 게임”

유니스왑(Uniswap)의 창업자인 헤이든 아담스(Hayden Adams)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하루만에 10억 달러 규모의 예치금을 유치한 스시스왑은 능력있는 개발자가 하루면 만들수 있는 것으로 고래들의 게임일 뿐이다”라고 전했다.

아담스는 “스시스왑은 YFI파이낸스가 아니다. YFI의 창업자 안드레 크로녜는 가치가 있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스시는 능력있는 개발자가 하루면 만들 수 있는 것이다. 그들은 유니스왑이 창출해낸 가치를 현금화하려는 고래들이 만든 게임일 뿐이다”라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