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불분명한 니콜라의 운명

주식시장에는 니콜라 코퍼레이션(NKLA)이 차세대 테슬라가 되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많다. 유감스럽게도, 이 회사는 언제든지 매물로 쏟아질 수 있는 잠재적인 과잉 물량을 안고 있다. ​

니콜라는 아직 자동차 판매로 매출을 올리지 못하고 있지만, 주식은 이미 포드 수준에 가까운 210억 달러의 시가총액을 기록하고 있다. 수소 연료전지 전기 트럭을 통해 테슬라와 비슷한 혁신적 약속을 하고 있지만, 아직 이 약속은 현실과 너무 동떨어져 있고, 이를 알고 있는 주주들은 매도에 나서고 있다.​

오버행 물량 20%

회사는 6월 4일 벡토아이큐(VectoIQ)와의 합병을 통해 우회상장되었다. 하지만 이미 주주들은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거래가 발표되기 전 15달러 이하에서 거래되던 주가가 이후 90달러 이상으로 치솟은 것을 탓할 수는 없다.

image.png

몇 주 전 회사가 SEC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향후 23,890,000주의 워런트와 53,390,000의 보통주, 총 77,280,000주의 주식 발행을 요청했다. 좋은 소식은 워런트 당 11.50달러의 가치를 인정받아 총 2억 7,500만 달러를 조달할 것이라는 점이다. 나쁜 소식은 20%의 주주들이 회사 주식을 팔길 원하고 있으며, 이 물량이 언제든지 매물로 쏟아질 수 있다는 점이다. ​

이에 따라 니콜라는 10억 달러가량의 현금을 운영 자금으로 확보하게 된다.​

아직 테슬라와 전혀 가깝지 않다

시장에서는 이미 매출이 없는 니콜라에게 테슬라 수준의 가치를 배정하고 있다. 2019년 말, 니콜라는 1만 4,000대를 선주문 받았고, 금액으로는 100억 달러가 넘었다. 현재까지 총 140억 달러 이상의 선주문을 받았다.​

여기서 문제는 2022년 또는 이르면 2023년에나 전면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는 것이다. 테슬라의 경우, 매출이 20억 달러에 달했던 2013년까지 주가가 40달러를 넘어서지 못했다.​

테슬라는 일론 머스크에서 주가를 뒷받침할 만큼 생산 규모를 늘릴 능력이 있느냐는 의문을 오랜 기간에 걸쳐 사실로 입증했다. 2013년 매출 20억 달러를 달성한 후, 140억 달러로 성장시키는 데 4년이 걸렸다.​

니콜라는 대량의 선주문을 받았을지 모르지만, 이를 인도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다. 테슬라는 첨단 제조업체조차도 생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수년간 힘겨운 노력을 거듭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알아야 할 것

투자자가 알아야 할 핵심은 니콜라의 주가 수준이 이미 강한 사업력을 갖춘 테슬라를 훨씬 넘어선다는 것이다. 모든 주주들이 니콜라 주식을 처분하려 들지는 불분명하지만, 투자자들은 오버행 물량이 사라질 때까지 관망할 필요가 있다.​

검증되지 않은 비즈니스 모델에도 불구하고 니콜라의 주가는 너무 고평가되어 있다. J.P. 모간의 애널리스트 폴 코스터는 2027년 잠재 EBITDA 17억 달러를 기준으로, 회사의 목표 주가를 45달러로 잡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이 7년 이후의 수치를 사용하기 시작하면, 투자자들은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자료 출처: TipRanks, “The Fate of Nikola (NKLA) Stock Remains Up in the Air”

출처: https://steemit.com/ko/@pius.pius/2yk8qn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