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기관 다음 타겟은 “디파이”

법률 및 크립토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상품선물관리위원회(CFTC) 등 규제기관의 다음 타겟은 디파이가 될 수 있다고 디크립트가 보도했다.

최근 미국 SEC는 크립토 월렛 업체 아브라(Abra)에 벌금 납부를 명령 했는데 아브라는 무허가 토큰화 주식, 외환 거래 지원 혐의로 SEC, CFTC에 각각 15만 달러를 부과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규제 기관들이 급성장하는 디파이 산업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는데, 최근 스마트 컨트랙트에 락업된 이더리움과 비트코인 규모가 급격하게 20억 달러를 넘은 바 있다.

크립토 규제 전문 로펌 켓살(Ketsal)의 조쉬 가르시아(Josh Garcia)는 SEC가 예전 ICO를 실시한 업체에 투자자들로부터 모집한 수억 달러를 반환하도록 강요하고 폐업시킨 전례들이 있듯 이제 규제 당국이 디파이에 집중 할것이라고 전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