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레이딩은 접자, 1%가 될 자신이 없으면

지난 오랜 세월 동안 주식 시장은 빠른 수익과 스릴을 즐기려는 경험 없는 트레이더들의 눈먼 현금으로 넘쳐나왔다. 그런 일이 올해에도 어김없이 일어나고 있다.​

오랫동안 존경받던 렌터카 업체 허츠의 소설 같은 이야기를 생각해보자. 빚을 해결하지 않는 한, 회사가 존립 역시 확실하지 않다. 보유 중인 자동차를 엄청난 할인 가격으로 온라인에 내놓고 있다.

5년 전 70달러 가까이에 거래되었던 주가는 최근 주당 40센트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회사는 5월 22일 파산 보호 신청을 했다. 허츠는 투자자들에게 자사 주식이 곧 “쓸모없는” 상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프린스턴 대학의 버트 말키엘 교수는 허츠 같은 종목을 데이트레이딩 하는 것은 분별없는 행동 그 이상이라고 지적한다.

나는 도박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머라고 할 생각은 없습니다. 살아오면서 경마에 돈을 걸어봤고 라스베이거스와 애틀랜틱시티의 블랙잭 테이블에도 앉아 봤습니다. 돈을 잃어도 즐거운 시간을 보낸 값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데이트레이더와 성실한 투자자는 꼭 분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부 사람들이 데이트레이딩에 나선 이유는 일자리를 잃어서 일 수 있고,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지루해서 일 수도 있고, 손안에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수수료 없이 거래를 할 수 있어서 일 수도 있다.

하지만 말키엘 교수의 설명처럼, 재미 삼아 짧게 주식 트레이딩에 나선 대다수가 플러스(+) 수익을 올린다는 데이터는 없다. 사실 말키엘 교수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시장 전체를 소유하는 것이 더 이익이 된다고 주장한다.

대만에서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저비용의 ETF로 얻을 수 있는 시장 수익률을 이긴 데이트레이더는 1%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브라질에서의 비슷한 연구에서도 데이트레이더 중 3%만이 수익을 냈고, 브라질의 최저임금보다 많이 수익 낸 비율은 1% 미만이라고 합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모든 데이트레이더는 “하지만 나는 달라!”라고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아틀란틱 시티의 슬롯머신이 무심코 동전을 집어넣는 것이나, LA의 한 주유소에서 열심히 복권을 긁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이들 모두가 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보다 좀 더 생각이 있는 트레이더는 자기만의 전략, 즉 오를 종목만 선별하고 내릴 종목은 거를 수 있는 “기술”이 있다고 믿는다. 대부분의 트레이더들이 바로 깡통을 차지는 않고, 결국 스스로 효과적이라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대대적인 손실을 기록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성실한 투자자는 장기적으로 계속 주식시장 안에 머문다. 몇 년, 심지어 몇 십 년 동안 소유할 계획으로 주식을 산다. 주식시장의 전반적인 방향, 투자할 기업의 단기적인 운세나, 당시의 정치적 분위기와 상관없이 주식을 산다.​

주식시장에서는 어떤 것도 통제할 수 없다. 아무도 할 수 없다. 기업의 경영진 역시 마찬가지다. 어떤 일을 하더라도 매일, 매주 주가를 상승 또는 하락시킬 수 없다.​

일반 투자자들이 할 수 있는 것은 말키엘 교수가 제안한 대로 저비용 펀드를 이용해 투자 비용을 통제하는 것이다. 주식과 채권으로 다각화한 포트폴리오를 소유하면서 위험 수준을 통제할 수 있다. 포트폴리오 다각화, 즉 소수의 종목 대신 인덱스 펀드를 통해 수백 개 종목을 보유하게 되면 감정적인 반응도 통제할 수 있다.​

그리고 불필요한 데이트레이딩의 스트레스 없이, 인내심의 결실을 누릴 수 있다. 미래를 지향해 투자하고, 데이트레이딩 대신 다른 취미를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주식 트레이딩 말고, 강아지를 기르거나, 운동을 찾아보기 바란다.​

자료 출처: Market Watch, “Opinion: Day trading stocks is a guaranteed slaughter. So why do it?”

출처: https://steemit.com/ko/@pius.pius/3xadgt-1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