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이 부동산 투자에 관심이 없는 이유

다각화된 포트폴리오에 부동산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투자자들이 많다. 주식시장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순자산이 많은 투자자와 사업가들은 광범위한 부동산을 포트폴리오에 가지고 있다.​

하지만 버크셔 해서웨이와 워런 버핏은 그 길을 가본 적이 없다. 물론 버핏이 살고 있는 집은 자기 것이고, 과거에 주말농장을 보유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외에는 다른 직접 부동산을 실질적으로 보유하고 있다고 공개한 적은 없다.​

버크셔도 마찬가지다. 자회사를 통해 일부 부동산 자산을 소유하고 있긴 하지만, 모두 사업 운영(사무소와 창고 등)에 필요한 것이지, 투자로서 부동산을 취득한 적은 없었다. ​

버핏과 리츠​

이렇게 직접 부동산에 투자한 적은 없지만, 버핏도 과거에 부동산 투자 신탁, 즉 리츠(REITs)를 소유한 적이 있었다.​

몇 년 전, 버핏은 개인 포트폴리오에 약 8%의 세리티지(SRG) 지분을 인수했다. 이어 2017년 버크셔의 자회사인 내셔널 인뎀니티가 스토어 캐피털(STOR) 주식 1,862만 1,674주를 취득했다. 회사의 지분 10%에 해당하는 규모로 4억 달러 미만이 들었지만, 버크셔의 보유 현금에 비하면 약소했다.​

그렇다면 그동안 버핏이 리츠 투자를 피해온 이유는 무엇일까? 그가 부동산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해당 분야에 투자하지 않았을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어쨌든 버핏은 자신 이해하지 못하는 곳에는 투자하지 않으니까 말이다.​

타당한 주장이긴 하지만, 그의 오른팔인 찰리 멍거는 수십 년 동안 부동산 개발 사업에 적극적이었다. 들리는 말에 따르면, 지금도 부동산을 개발하고 있다고 한다. 이는 곧 그가 부동산에 대해 꽤 많이 알고 있으며, 필요하다면 버핏에게 저렴한 부동산 자산에 대해 조언해 줄 수 있다는 의미다.​

버핏이 리츠 투자를 멀리했던 또 다른 이유는 세금을 들 수 있다. 과거 그는 보험사의 포트폴리오에 리츠가 들어있을 때 거기서 나오는 현금 수익은 배당금보다 세율이 높다는 점을 언급한 적이 있다. 그 결과, 버크셔의 포트폴리오에 리츠를 담아 놓으면 세금 면에서 결점이 된다.​

리츠는 주로 현금 소득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의 투자 대상이다. 실제 전체적인 리츠의 구조는 회사가 벌어들인 수익을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투자자에게 되돌려 주도록 설계되어 있다. 하지만 버핏은 한 번도 현금 소득을 위해 투자한 적이 없다. 그는 주주들에게 현금을 되돌려 주기보다는, 그 현금을 유보해 높은 수익률로 재투자하는 기업을 선호한다.​

따라서 이것도 버핏이 리츠 투자를 멀리한 또 다른 이유일 수 있다. 그는 보통 연간 두 자릿수 비율로 투자자들의 자본을 복리로 늘리는 기업에 관심이 많다. 이런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부동산 회사는 극소수다. 만약 그런 회사가 있다고 해도, 버핏이 투자하기에는 너무 비쌀 수 있다.​

다양한 이유들​

전반적으로, 버핏이 리츠를 멀리한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다른 투자자들도 그를 따라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많은 억만장자들이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고, 거기에는 멍거도 포함된다. 자신이 이해하고 있는 자산이며, 자신의 투자 목표를 충족시켜 줄 수만 있다면, 포트폴리오에 담지 말아야 할 이유는 없다.​

버핏이 직접 리츠를 소유하고 있지 않다고 하지만, BNSF 같은 자회사가 리츠 유형의 자산을 소유하고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할 부분이다. 이 회사는 리츠 같은 우량한 부동산을 상당히 소유하고 있지만, 높은 수익률을 창출하고 있으며, 세금 효율성도 높은 수준이다.​

자료 출처: Rupert Hargreaves, “Why Is Buffett Not Interested in Buying Real Estate?”

출처: https://steemit.com/ko/@pius.pius/2d4wwn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