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들이 시장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 그리고 적극적으로 트레이딩에 나서는 이유

장기간 동안 주식시장을 이기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전문 투자자든 아니든 그런 기록을 달성한 투자자는 소수에 불과하다. 그렇다면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자기도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할까?

산타클라라 대학의 스탯맨(Meir Statman) 교수는 8가지 이유를 든다. “Behavioral Finance: The Second Generation”라는 새로운 논문에서 교수는 이 이유를 두 가지 범주에서 1) 5 가지 인지 및 감정적 오류 및 2) 3가지 표현 및 감정적 편익으로 나눈다. (전체 논문은 아래 링크 참조)
https://www.cfainstitute.org/en/research/foundation/2019/behavioral-finance-the-second-generation

1. 트레이딩이 경쟁이라는 사실을 잊고 있다.

스탯맨 교수는 투자자가 저지르는 첫 번째 실수는 소위 “프레이밍 오류”라고 한다. 특히 투자자들은 트레이딩이 배관 공사 같은 작업과 비슷하다고 가정한다. 배관공의 실력은 경험이 많아질수록 좋아진다. 교수의 말처럼, “파이프와 이음쇠가 배관공과 경쟁하면서, 배관공으로 하여금 잘못된 파이프를 선택하도록 유도하지 않는” 것처럼, 투자와 배관 공사가 비슷하다는 생각은 틀렸다. 반면에 트레이더는 “항상 거래 상대방 트레이더와 경쟁하며, 때로는 그 상대방이 잘못된 트레이딩 전략을 선택하도록 유도하기도 한다.”

2. 수익률을 절대적으로 판단하지 않는다.

이것은 또 다른 프레이밍 오류에 속한다. 많은 투자자들이 자신의 수익률을 절대적 기준으로 판단하는 대신, 시장 수익률(저비용 인덱스 펀드에 투자해 얻을 수 있는 수익률), 즉 상대적 기준으로 판단한다. 예를 들어, 연평균 15% 정도면 훌륭한 수익률이지만, 만일 인덱스 펀드의 수익률이 20% 라면, 저조한 수익률이라고 생각한다.

3. 수익을 제대로 계산하지 않는다.

투자자들이 시장이 이길 수 있다고 잘못 생각하는 또 다른 이유는 제대로 계산해 보지도 않고 그 인상만으로 수익을 판단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확증 편향에 빠지고, 포트폴리오에서 손실 중인 주식은 도외시하고, 수익 중인 주식에만 초점을 맞춘다. 예를 들어 미국 아마추어 투자자들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그들은 자기 투자 수익률을 평균 3.4% 과대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 작은 숫자에 잘 속는다.

10번 정도는 식사를 해보고 해당 식당에 대한 호불호를 말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3번 중 2번이 아니라, 10번 중 7번에서 음식 맛이 없었다면, 절대 가지 말아야 할 식당 목록에 올리는 것이 타당하다. 트레이딩도 마찬가지다. 다만 결과가 무작위 하다는 것만 빼고는 말이다. 또한 큰 수익을 올릴 수도, 큰 손실을 격을 수도 있고, 연속해서 계속 수익이 날 수도 있다. 거의 모두 기술이 아니라, 운 때문이다.

5. 가용성 오류에 쉽게 빠진다.

가용성 오류 또는 편향이란 투자자들이 어디서나 구할 수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자기 의견을 세우는 경향이다. 동네 주점의 손님이든, 직장의 동료든 아니면 가족 모임에 온 친척이든, 어떤 주식 또는 펀드에 투자해서 큰 수익을 올렸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이런 식으로 자랑하는 사람들이 손실이 생긴 주식에 대해 말하는 경우는 드물다. 언론에 나오는 이야기도 마찬가지다. 일반적으로 언론 기사에 나온 펀드들은 전부 우수한 성과를 올리고 있는 것들뿐이다. 그런데도 투자자들은 그런 이야기에 혹해, 가용성 오류에 빠져 따라서 트레이딩에 나선다.

6. 도박을 좋아한다.

스탯맨 교수는 5가지 오류를 개괄한 다음, 이어서 투자자들이 원하는 것에 대해 설명한다. 우리 중 일부는 분명 도박을 좋아한다. 큰돈을 잃고도 계속 도박을 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 이유는 그만큼 도박을 짜릿함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도박을 즐기듯이, 일부 투자자들이 같은 즐거움 때문에 적극적으로 트레이딩을 한다는 증거가 있다. 예를 들어, 독일에서 일어난 421차례 주가 조작 작전(주식을 헐값에 매수한 다음, 허위 정보 등으로 주가를 폭등시킨 뒤 팔아치우기)을 조사한 2018년의 연구에 따르면, 해당 작전에 속은 투자자들의 평균 손실은 거의 30%였다. 그럼에도 그런 손실을 본 투자자들 중 11%가 이후 비슷한 작전에 4차례 이상 더 속은 것으로 나타났다.

7. 취미처럼 즐긴다.

투자자들을 적극적인 트레이딩으로 끌어들이는 것은 엄청난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전망이 아니다. 한 연구에서 적극적으로 트레이딩하고 있는 네덜란드 투자자들에게 돌린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은퇴에 대비하고 싶어서.”라는 답보다, “재미있는 여가 활동의 일환으로”라는 답이 더 많았다고 한다. 또한 피델리티가 미국 아마추어 트레이더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절반 이상이 새로운 기술을 배우고, 친지들과 트레이딩 성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즐겁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8. 자신이 평균보다 낫다고 생각한다.

스탯맨 교수는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트레이딩에 나서는 마지막 동기는 평균 보다 낫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펀드 회사들의 마케팅 방식을 보면 잘 나타나 있다면서, 이들의 두 가지 TV 광고를 예로 든다.

하나는 인덱스 펀드는 평균을 추구한다고 폄훼하면서, “왜 평균을 노리고 투자해야 합니까?”라는 문구로 결론짓는다. 두 번째는 “인덱스 투자, ‘하지 말라’라는 데도 계속 고집하시겠습니까?”라고 묻는다. 하지만 아이러니한 점은 인덱스 투자가 그들보다 보다 수익률을 앞선다는 사실이다.

자료 출처: Humble Dollar, “Why We Try”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5ztka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