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공습 후 급등

미군이 3일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공습을 감행해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발표한 후 비트코인 가격이 6% 급등해서 7천 2백달라선에 안착했다.

이라크 방송과 민병대 등은 이날 미군의 공습을 받아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인 카셈 솔레이마니과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아파 민병대 민중혁명동원군(PMF)의 아부 마흐디 무한디스 부사령관 등 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공습이후 전운이 감도는 가운데 국제유가도 거의 3% 상승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