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에도 나타난 쓸모없는 시장 예측

2019년 한 해 역시 시장이 얼마나 예측 불가능한 지를 보여주는 수많은 사례를 남겼다.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었던 금리는 오히려 하락했다. 올해가 시작되면서 미국 소비자 신뢰도는 약해졌고, 언론 보도는 경기 둔화에 대한 두려움으로 가득했다. 이런 보도에 시장에서 빠져나와 관망했던 투자자들은 미국 주식시장의 상승장을 놓쳤을 수 있다. 10월 말 기준, S&P 500은 배당금 포함 올해 20% 이상 상승했다.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계속된다면 2013년 이후 최고의 한 해를 보내게 된다.

미국 이외에, 그리스(경제 위기로 인해 유로존 탈퇴가 예상되었으며, 지난해 주식시장은 3분의 1 이상 하락했음)는 2019년 신흥 경제 중 주식시장이 가장 호황을 누린 곳 중 하나였다. 그 외에도 그리스는 마이너스(-) 금리로 국채를 발행했는데, 이는 투자자가 정부에 돈을 빌려준 대가로 이자도 지급했다는 의미다.

전체적으로 볼 때, 투자자들에게 예측은 쓸데없는 일임을 상기시켜준다.

금리와 채권 시장 역시 예측이 얼마나 쓸데없는 일인지 보여준다. 2019년에 접어들면서, 연준은 당시 경제 환경으로는 금리를 2차례 인상해도 상관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신 금리를 3차례나 인하했다.

시장 참가자들이 금리를 결정하는 미국 채권 시장에서는, 위 차트에서 볼 수 있듯이 10년 넘게 처음으로 수익률 곡선이 역전되었다. 일부 장기 금리가 단기 금리보다 낮아진 것이다. 또한, 중장기 채권 금리는 연초에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이었지만, 10월 말이 되자 훨씬 더 낮아졌다. 2019년 금리 상승을 예상하고 움직였던 투자자들은 아주 실망스러운 성과를 얻었을 것이다.

위 차트가 보여주듯이, 전 세계 주식시장 역시 예상이 쉽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지난해 성과가 좋은 시장과 올해에도 좋은 성과를 보인다는 어떠한 연관성도 존재하지 않는다.

23개 선진국 주식시장 중에서 2018년과 2019년 모두 성과 상위 5위 안에 든 곳은 미국이 유일했다. 지난해 가장 강력한 성과를 보였던 핀란드의 올해 10월 말 순위는 22위에 불과하다. 신흥 시장 중에서 그리스는 지난해 37%나 주가가 하락하더니, 올해는 10월 말까지 37% 상승했다.

맺음말

역사를 보면, 주식과 채권 움직임을 예측할 수 있는 강력하거나 신뢰할만한 방법은 없다. 2019년이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2019년 어떤 전문가도 강력한 성과에 대한 뒷받침할 만한 예측을 하지 못했다.

주식 또는 채권 시장이 어느 방향으로 움직일지 예측해, 이를 바탕으로 투자 결정을 내리는 대신, 다양한 자산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 것이 더 현명한 전략일 수 있다.

지역별 및 자산별로 포트폴리오를 광범위하게 다각화해 놓은 투자자들이 2019년 지금까지 시장이 가져다준 수익을 누렸을 것이다. 지난해, 올해 그리고 다음 해에도 이런 접근 방식 만이 영원히 변치 않을 것이다.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s4cqx-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