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우크라이나·카자흐스탄 법정화폐 지원한다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법정화폐 거래쌍으로 우크라이나 흐리브냐화(UAH)와 카자흐스탄 텡게화(KZT)를 추가 지원할 것이라고 보인다.

최근 바이낸스는 API에 UAH와 KZT 통화를 추가했다. 바이낸스는 지난달 24일과 31일 나이지리아 나일라화(NGN) 및 러시아 루블화(RUB) 거래쌍을 추가하기 앞서, 9월 24일과 10월 29일 바이낸스 API에 NGN과 RUB가 각각 추가한 바 있다.

나이지리아 나일라화(NGN)에 대한 지원은 미국에 본사를 둔 결제 기술 회사 플루터웨이브(Flutterwave)와의 제휴를 통해 가능하며, 러시아 루블화(RUB)는 지브롤터 기반의 전자 결제 플랫폼 애드캐시(AdvCash)를 통해 통합되었다.

법정화폐-암호화폐 거래쌍은 10월 21일 바이낸스 CEO 창펑자오(CZ)가 처음 밝혀다. CZ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각국의 암호화폐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전 세계 법정화폐 거래쌍을 추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더 많은 쌍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바이낸스의 법정화폐 게이트 웨이 확장을 계속하고 있다. 을 늘리고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