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 ‘금융주’의 상승세를 설명해주는 차트

지난 2개월 동안 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많은 부문별 순환이 벌어졌다. 미국 소형주에 새롭게 자금이 유입되었고, 경기에 민감한 운송 부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또한 저렴한 가치주의 성과가 성장주에 근접하고 있다.​

지난 2개월 동안 가장 주목할만한 순환은 뒤처져 있던 금융주가 선두로 올라선 것이다. 이러한 모든 순환에 공통적인 하나의 요인이 작용하고 있을 수 있다.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역전되었던 수익률 곡선이 다시 정상화되고 있는 것이다.​

아래 차트의 하단에 있는 일봉 차트는 금융 부문 ETF(XLF)가 지난 7월/9월 고점을 뚫고 201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강세 돌파 패턴이라고 할 수 있다.​

중앙의 차트는 XLF/SPX 비율로 나타낸 상대 성과 비교를 보여준다. 이 비율은 지난 8월을 딛고 반등하고 있으며, 현재 6월 초의 전 고점에 도전하고 있다. 여기서도 강세 돌파가 일어나고 있는 모습이다.

금융주는 국채 금리와 수익률 곡선의 방향에 영향을 받는다. 국채 금리가 상승하고, 특히 수익률 곡선의 가파른 상승을 동반할 때 유리하다. 제일 위의 차트에 나타난 모습이 바로 그렇다.​

이 차트에서 녹색 부분이 10년 만기 국채 금리와 2년 만기 국채 금리의 차이(또는 수익률 곡선)를 나타낸다. 지난 6월에서 8월 사이 국채 금리가 떨어지면서 수익률 곡선도 평평해졌고, 금융주가 약세를 보였다.​

8월에 나타난 빨간색 부분은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2년 만기 국채 금리보다 낮아지면서 수익률 곡선이 잠깐 역전되었고,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8월 말 수익률 곡선이 바닥을 찍었고, 이후 급격히 상승세로 돌아섰음을 알 수 있다. 주로 10년 만기 국채 금리의 상승으로 인한 것이었다. 녹색 부분의 상승과 그 아래 차트에 있는 XLF/SPX 상대 강도 비율 간에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음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

그리고 둘 모두 금융주의 상승과 일치한다. 지난 두 달 동안 수익률 곡선의 가파른 상승은 미국 경제와 주식 시장에 대한 낙관적 견해를 설명해 준다. 또한 최근 소형주와 금융주뿐만 아니라, 미국 경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다른 부문들의 강력한 성과를 설명해 줄 수도 있다.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3wn8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