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는 본래 변동성이 크다

월요일 로이터의 기사에서는 유가 하락의 원인을 미-중 무협 협상에 대한 실망으로 꼽으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월요일 유가는 2% 이상 하락했다. 유가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협상에 대한 낙관론으로 지난주 2% 상승했지만, 이번 1단계 합의가 추가 협상이 필요한 미완의 합의라는 실망감 때문이었다.” ​

아래 차트는 미국 에너지 정보국(EIA)에서 발표한 WTI와 브렌트유 현물 가격을 보여준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재 WTI는 배럴당 53.44달러, 브렌트유는 59.1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유가는 2008년 금융 위기로 인해 급락했고, 이후 경제 회복으로 다시 반등했다. 2014년과 2015년 다시 급락했으며, 주된 이유는 공급 과잉 때문이었다. ​

아래 차트는 EIA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WTI의 전년 동기 대비 유가 변화를 보여준다.

유가는 1987년 이후 6차례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상승했다. 한편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급락한 경우도 여러 차례 있었다. ​

현재 WTI는 전년 동기 대비 28% 하락해 있다. ​

이렇게 어떤 원인이 아니라도 유가는 본래 변동성이 크다. ​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68wub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