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주 투자는 이렇게 – 애플을 사례로

배당주하면 맥도널드, AT&T, 코카콜라 같은 유명 배당 귀족주로서 성숙한 기업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또한 많은 투자자들이 배당 수익률이 3% 이상인 주식만 배당주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시야를 더 넓혀서 찾아보면 또 다른 배당주의 세계를 발견할 수 있다. ​

예를 들어, 애플은 오랜 배당 실적이 없고, 현재 배당 수익률은 1.4% 수준에 불과하다. 하지만 수면 아래에 잠자고 있는 사실을 들여다본다면, 이 기술 대기업이 배당주로서 큰 잠재력을 갖추고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다음은 애플을 사례로 배당주 투자를 살펴본 것이다.
1. 배당금을 빠르게 늘리고 있는 기업​

애플은 배당 역사가 짧지만, 그럼에도 의미 있는 발걸음을 걷고 있다. 2012년 분기별로 배당금 지급을 시작한 이래, 7년간 지급을 중단하지 않았다. 하지만 주목할 점은 이 기간 동안 배당 증가율은 강력했다.​

2012년 애플은 주당 0.38달러(주식 분할 조정)의 분기 배당금을 지급하기 시작했다. 7년이 지난 지금 배당금은 0.77달러로 증가했다. 이를 달리 계산해 보면 연평균 배당 증가율이 10.6%가 된다. 나쁘지 않다.​

그리고 애플의 배당 증가율은 최근 들어 더 강력했다. 2018년에는 배당금을 16% 늘렸고, 2019년에는 5% 늘렸다.

2. 배당 성향이 낮은 기업​

애플은 배당 성향이 낮다. 이 말은 곧 향후 배당 증가율을 유지하기가 더 쉽다는 의미다. 현재 애플은 수익 중에서 25%만 배당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즉, 애플은 현재 배당금을 유지할 여지가 큰 동시에, 향후 배당금을 늘릴 여지 역시 크다는 말이다.

3. 잉여 현금 흐름이 높은 기업​

물론, 기업의 배당금 지급(및 증가) 능력을 볼 경우, 현금 흐름표 상에 현금이 얼마나 또박또박 들어오는지 살펴보는 것만큼 좋은 방법은 없다.​

애플은 현금 인출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6월 29일 기준 이전 12개월 동안 후 애플은 잉여 현금 흐름으로 582억 달러를 긁어들였다. 이 잉여 현금 흐름 중 114억 달러를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4. 현금성 자산이 많은 기업​

애플은 1,010억 달러의 순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배당금을 삭감한다거나 중단할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다. 애플이 향후 현금과 부채 비중을 같게 가져간다고 했을 때, 배당금을 계속 늘려갈 것으로 볼 수 있다. ​

물론, 애플은 과거 자사주 매입에 더 적극적이었으며, 주식이 지금처럼 보수적인 가치 평가를 받는 한 계속 그렇게 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7년 연속으로 배당금을 늘려오는 모습을 보면, 배당금에 대한 경영진의 우선순위가 분명해 보인다. ​

따라서 앞으로도 애플은 현재의 연평균 한 자릿수 후반의 배당 증가율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

출처: https://steemit.com/kr/@pius.pius/6jxw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