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증명서 ‘이니셜(initial)’ 상용화 성큼

디지털데일리가 종이 증명서를 발급받고 제출하는 불편함을 덜어줄 모바일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상용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SK텔레콤·LG유플러스·KT·삼성전자·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 7개사가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신규 참여사 현대카드·BC카드·신한은행·NH농협은행이 추가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이니셜(initial)’ 컨소시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5개 기업에 KT, 삼성전자가 참여해 지난 7월 결성됐다. 이번 신규 참여사 영입으로 총 11개 기업이 활동하게 됐다.

신규 참여사인 현대카드는 컨소시엄의 자격증명 정보를 활용해 자사 업무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고객 편의를 강화할 예정이다. BC카드는 ‘이니셜’을 통해 고객이 편리하게 신용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게 하는 등의 디지털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이니셜’을 기반으로 증명서 발급을 디지털화하고 타 기관에서 발행한 증명서를 검증해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NH농협은행은 ‘이니셜’ 기반 모바일 출입증을 연내에 시범 도입해 신원확인이 필요한 업무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니셜’ 앱은 전국 6개 대학교의 제증명(졸업, 재학, 성적 증명 등) 발급 사이트와 연동해 자격증명을 발급하거나 제출할 수 있다. ‘이니셜’을 통해 모교에서 한 번 발급받은 증명서는 타 기업 채용에 지원할 때에도 중복 활용 가능하다.

또한 토익 성적표 발급이나 옥션에서 예술작품의 구매확인서를 취득 과정도 처리가능하다. 기업이 발급한 재직증명과 연계해 ‘이니셜’ 기반 모바일 사원증을 제공할 경우 직원 개개인의 스마트폰으로 사무실 출입도 가능해진다.

한편, ‘이니셜’은 기존 증명서 발급·제출 과정을 줄이고 새롭게 등장한 핀테크·커머스·모빌리티 등에 혁신 산업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종이 증명서와 공인인증서를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