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회의 앞두고, 텔레그램 TON 출시 연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회의를 앞두고 암호화폐 메시징 서비스 텔레그램은 텔레그램 오픈 네트워크(TON)의 출시일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10월 16일에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텔레그램은 투자자들에게 2020년 4월 30일로 마감시한을 연기한다고 안내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TON 출시일을 10월 말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SEC는 갑자기 17억 달러의 ICO가 불법이라고 규정하며 출시를 막아섰다. 텔레그램은 TON의 자체 토큰 그램(Gram)을 두번에 걸쳐 ICO를 진행하며 막대한 자금을 조달했다.

2018년 2월 텔레그램은 SEC에 등록하지 않고 회사가 증권을 판매할 때 사용하는 ‘양식 D’ 파일을 제출했다. ‘양식 D’는 기업은 자격을 갖춘 투자자에게 제공한다면, SEC에 등록하지 않고 증권 공모를 진행할 수 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그러나 그램(Gram) 토큰의 투자자들은 그들의 자산을 재매각할 수 있기 때문에 SEC는 이를 면제규정의 위반으로 간주하고 있다.

이에 따라 SEC의 규제 담당자는 텔레그램과 TON이 그램(Gram) 토큰 판매를 등록하지 않고 했다는 이유로 규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텔레그램 측은 서면에서 “SEC 입장에 동의하지 않으며 강력하게 변호할 것이며 TON 네트워크 출시에 앞서 다른 국가와 협력하고 SEC와 의견을 조율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텔레그램은 10월 24일 TON 프로젝트와 관련한 청문회를 앞두고 있으며 복수의 외신들은 텔레그램이 해당 자리에서 SEC 의견에 맞설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