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새우 공급망 추적에 블록체인 기술 사용

미국의 최대 소매업체인 월마트가 IBM과 협력하여 자사의 새우 공급망을 추적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인도 경제전문지 라이브민트는 4일 월마트가 인도산 새우를 추적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는데 미국 샘스클럽(Sam’s Club) 소매점을 선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인도 농가에서 해외 유통업체로 새우 수출을 추적하는 데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 미국수산학회(National Fisheries Institute)는 “세계에서 가장 많이 거래되는 상품 중 하나인 해산물에는 복잡하고 광범위한 공급망이 있어 원산지 추적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필요성을 밝히며 월마트의 이러한 시도에 대해 긍정적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거래되는 상품 중 하나인 해산물에는 복잡하고 광범위한 공급망이 있어, 원산지 추적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 월마트 같은 유통업체 대표가 해산물 블록체인 시험에 참여하는 것은 고무적이다.”

월마트는 인도 해산물 가공업체인 산디아 아쿠아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IBM 푸드 트러스트 플랫폼에 새우 공급망을 추가해 고객들이 새우 원산지를 추적할 수 있도록 했다.

새우는 인도 최대의 수출품으로 미국이 인도 새우 수출의 46%를 소비하고 있다. 현지 매체 라이브민트는 이 블록체인 기술이 인도 새우 생산업자들이 엄격한 미국 식품 기준을 충족시키는 데 도움이 되어 미국 소매업자들의 신뢰를 얻고 새우 농사를 장기 성장 산업으로 확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월마트는 이전에 중국과 같은 다른 나라의 음식을 추적하는 데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을 시도한 바 있다. 블록체인 같은 분산원장기술은 회사가 대규모 공급망을 추적하고 필요할 경우 문제가 있는 식품이나 의약품의 리콜을 용이하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지난 9월 세계적인 커피업체들이 IBM Food Trust 플랫폼을 이용해 커피 공급망 추적에 블록체인(blockchain)을 적용하기 위해 농장과 클라이언트 간 추적 도구를 개발하는 기술 스타트업인 ‘Farmer Connect’와 제휴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