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재무장관 “리브라 등 가상화폐 수용 불가”

파이낸셜뉴스 보도에 따르면, 독일 재무장관이 페이스북이 출시할 가상화폐 리브라(Libra)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고 17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한 패널 토론에 참석한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은 리브라와 비슷한 화폐 출연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독일은 그러한 화폐 계획을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숄츠 장관은 이전에도 리브라 관련 규제 문제의 우선적 해결을 촉구하면서 부정적 입장을 보인 바 있다.
미국에서도 리브라가 돈세탁이나 인신매매, 테러 지원에 쓰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 7월 유럽에서도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이 리브라에 대해 규정에 맞지 않는다면서 규제 의사를 표명했다.

앞서 스위스의 금융시장감독청(FINMA)도 리브라가 통상 은행에 적용되는 것보다 엄격한 규정을 충족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리브라 협회의 버트랜드 페레즈 사무국장은 “오는 2020년 하반기 리브라 프로젝트 출시 계획에 변함이 없다”고 재차 강조하며 “규제 이슈로 어려움은 있으나 리브라 출시 이전에 해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