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베테랑 투자자 마크 모비우스 “모든 통화 가치 하락할 것…금 투자해야”

월가의 베테랑 투자자인 마크 모비우스(Mark Mobius)가 “전세계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인하함에 따라 모든 법정통화는 하락하고 오로지 금(Gold)만이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현재의 미국 정부, 트럼프 정부는 강한 달러를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미국 경제 전문 채널 CNBC와의 인터뷰에서 “통화 가치는 하락하고 사람들은 결국 금을 보유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 금 가격을 상승시키는 경향을 보여왔다. 결국 금은 거래의 수단으로 확실한 자리를 잡았다. 어떤 식으로든 안정화된 통화다.”

투자관련 조언을 하면서 그는 “특히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다면 투자자들의 포트폴리오 중 10%를 실물 금으로 보유하고 나머지는 배당주로 구성할 것”을 권했다.

이러한 분석에 대한 근거로 그는 “전 세계적으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화폐 공급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제시했다. 따라서 “화폐 가치는 한 순간에 급락할 가능성이 있으며 금 가치는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밝혔다.

금은 전통적으로 확실한 위험 회피처로써 입지를 가지고 있으며 가치 보관소로서 안정적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앙은행들이 금을 사들이고 있다

CNBC에 따르면, 올 상반기 각국 중앙은행들은 약 374톤의 금을 매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매수액이다.

그는 방송에서 “현재 통화량이 얼마나 되는지 아무도 모른다”며 그동안의 무분별한 통화 발행을 비판했다. “모든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내리려고 노력하고 있고, 그들은 화폐 발행에 경쟁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글로벌 성장 둔화가 가속화되면서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서 경기 부양과 수요 촉진, 성장 촉진 등을 모색하고 있다.

“글로벌 거시경제 불확실성 속에서 황금에 대한 중앙은행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중앙은행 내부 구성원들 조차도 금에 대한 신뢰는 대단하다. 하지만 그들은 이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 단지 소리없이 진행할 뿐이다.”

7월에 발표한 ‘2019년 중앙은행 금수요 조사’에서도 금에 대한 중앙은행 수요가 단기보유에서 중기보유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자들 중 11%의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 중앙은행들은 향후 12개월 동안 금 보유고를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국 역시 금에 투자한다

중국 중앙은행은 지난 12월부터 8개월 연속 금 보유고를 추가해 7월 금 보유량을 10톤을 추가로 늘리고 있다. 스폿골드(Spot gold)는 미-중 무역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8월 말 1554.56달러로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후 월요일 아침 아시아에서 온스당 1,509.51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모비우스(Mobius)는 “중국은 금의 최대 생산국이다. 그리고 그들은 금을 사들이고 있으므로 아무도 중국의 금 보유량이 얼마인지는 알지 못한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그들은 빠른 속도로 금 보유량을 늘려나가고 있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금 수입에 대한 규제를 부분적으로 해제했다”고 8월 말 보도한 바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