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극우 정당 국가자유당 “영국 정부, 암호화폐 규제 정책 실패했다”

최근 영국의 한 극우정당이 최초로 암호화폐 규제 정책을 발표했다. 영국 국가자유당(National Liberal Party)이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암호화폐 규제 관련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8월 24일, 국가자유당(National Liberal Party)은 “영국의 현재 암호화폐 정책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정부가 규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는 글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또한 이 정당은 “영국 정부는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암호화폐 규제를 공식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홈페이지 게시물에서 “영국 시민들은 수십억 명에 이르는 암호화폐 관련 범죄자들에게 사기를 당했다. 현재 많은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사기로 악용되고 있으며 계속해서 소비자들을 목표로 하고 있고 불법운영되고 있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영국 금융당국의 공식적인 암호화폐 정책은 실패했고, 소비자들은 암호화폐를 구매할 때 법적인 보호를 받을 수 없다. 암호화폐 관련 범죄와 사기 피해자들은 영국 소재 암호화폐 거래소 등에 의해 설립된 공동 기금으로 보상받을 수 있어야 한다. 업계에서 자발적인 기금이 조성될 수 없다면,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거래세를 부과해서라도 피해자 구제를 위한 기금을 조성해야 한다.”

현재 집권하고 있는 현 보수당 정부는 “암호화폐 규제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만 할뿐, 실제 규제 프로그램 가동에는 손을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야당인 노동당도 정부를 향해 비판을 가했다. 노동당은 “노동당은 암호화폐를 폰지(Ponzi) 사기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국가자유당(National Liberal Party)의 입장은 암호화폐가 계속 살아 남아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자유당은 “암호화페는 금융의 미래를 위한 것”이라며 “새로운 금융기술을 무시하거나 제거하기보다 이해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