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가 찾아왔을 때, 투자자가 가져야 할 자세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다시 한 번 주식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지난 몇 년을 상대적으로 평화롭게 지낸 이후, 변동성이 급속도로 시장으로 돌아왔고, 투자자들은 다가오는 폭풍을 피하려고 하면서 주가가 타격을 받고 있다.​

현재로서는 미국 경제가 둔화되고 있다는 약간의 조짐이 있을 뿐이지만, 주식 시장은 데이터로 확인되기에 앞서 “의견”을 제시하는 선행 지표 역할을 하는 경향이 있다.​

또한 꼬리가 결국 몸통을 흔들 수 있는 위험도 존재한다. 시장 변동성은 소비자들 사이의 자산 효과에 영향을 미치고, 이는 다시 미국 경제의 원동력인 소비자 지출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기 시작하고, 시장 변동성이 쌓이고 있는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과거의 사례를 되돌아보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역사는 똑같이는 아니지만 비슷하게 반복되기 때문이다. 더 나은 투자자가 되려면, 과거의 시장 사이클을 연구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2007년 세계는 경기 침체가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에 막 눈을 뜨기 시작했다. 향후 몇 년간 경제가 얼마나 나빠질지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지만, 투자자들은 하락장에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알고 싶어 했다.​

2007년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총회에서 한 투자자가 워런 버핏에게 당시의 시장 환경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버핏의 답변은 12년 전과 마찬가지로 오늘날과도 관련이 있다.​

버핏은 다음과 같이 답변을 시작한다.

찰리와 나라고 해서 다음 주, 다음 달 또는 다음 해 주식 시장이 어떻게 될지 알 도리가 전혀 없습니다. 우리는 알 도리가 없는 얘기는 절대 하지 않습니다.

그러면서 시장을 바라볼 때 99.9%의 정보는 무시하는 데, 대부분이 의미가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그러다 보면 가끔은 가격이 매력적으로 보이는 “기업”을 만나곤 한다고 말한다.​

여기서 핵심 단어는 “기업”이다. 버핏은 투자자들에게 “주식”이란 단어는 잊어버리고, 그 대신 바탕이 되는 기업에 집중하라고 권고한다. 그렇게 해야만, 주식 시장이 앞으로 몇 년 동안 문을 닫는다고 해도 편안하게 그 주식을 보유할 수 있다. 버핏은 계속해서 이렇게 말한다:

여기 오마하에서 몇 마일 떨어진 외곽에 있는 농장을 매입하는 것과 똑같은 방식입니다. 매일 농장 가격을 받아보지도 않을 것이고, 올해 수확량이 기대보다 조금 높았는지 아니면 떨어졌는지 묻지도 않을 것입니다. ​

과거 해당 농장에서 무엇을 경작해 왔는지 살펴볼 것입니다. 예상 수확량을 알아볼 것입니다. 농작물 가격, 세금, 비료 값 등 구매 정보를 알아보고 이를 평가해 농작물 수확량 대비 농장 매입 가격이 적당한지 판단할 것입니다.​

시세는 농장 매입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주식도 바로 그런 시각으로 바라봐야 합니다. 주식을 기업으로 바라봐야 합니다. 우리는 해당 기업의 미래가 어떻게 될 지만 판단합니다. 그리고 만일 우리 판단이 옳다면, 그 주식은 스스로 잘 커나갈 것입니다.

간단한 조언이지만, 모든 투자자들이 시장 난기류를 헤쳐나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향후 며칠, 몇 주 또는 몇 달 안에 시장에 변동성이 찾아왔을 때, 버핏의 이 조언을 염두에 두게 되면, 멍청한 실수를 저지르지 않고 장기적인 시각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성공 투자는 100미터 경기가 아니라, 마라톤 경기이니까 말이다.​

자료 출처: Rupert Hargreaves, “arren Buffett’s Advice on Investing in a Recession From 2007”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