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만 달러 아래로 급락…이유는 중국 최대 폰지 사기단의 현금화때문

골드만 삭스 분석가는 최근 비트코인이 곧 14,000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주장하며 BTC의 중기 전망이 낙관적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근의 매도 압력은 어디로 부터 왔는가?

블록체인 전문 VC 단화캐피탈(DHVC)의 전임 상무이사 더비 완(Dovey Wan)은 최근의 매도세에 대한 분석을 내놓았다. 그는 현재 매도세의 출처는 중국 최대 폰지 사기 플러스토큰(Plustoken)가 20만 BTC, 80만 ETH 규모의 토큰을 현금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명한 암호 벤처 투자가인 더비 완(Dovey Wan)에 따르면, 최근의 비트코인 급락은 대규모의 폰지 사기집단이 획득한 암호화폐를 현금화에 나선결과라고 밝혔다.

이번 피라미드 사기 사건은 개인 투자자들에게 “수익률이 높은 투자”를 미끼로 자신들의 가짜 지갑으로 투자금을 보내도록 하는 수법을 이용했다. 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여러 블록체인에 걸쳐 있는 플러스토큰(Plustoken)의 알려진 주소에는 수십억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가 보관되어 있다.

더비 완(Dovey Wan)은 “하지만 중요한 것은, 모든 관련자들이 체포된 것이 아니다. 보안 감사업체 펙실드가 최근 1000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플러스에서 후오비와 비트렉스로 전송된 사실을 들며 “프라이빗 키를 쥐고 있는 몇몇 사람들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잡히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기범들이 계속해서 50에서 100 BTC 단위로 그들의 자금을 거래소로 옮기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은 계속되는 폰지 사기로 악재를 경험하며 가격 급락을 경험하고 있다. 시장 참여자들이 암호화폐에 대해 더 학습이 이루어지고 폰지 사기에 넘어가지 않도록 해야 시장은 각종 사기로 부터 자유로워 질 것이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