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미중 무역 전쟁

“한 국가가 자국 통화를 다른 국가의 통화보다 경쟁력을 얻게 하려고 가치를 평가 절하시키는 통화 전쟁은 국제 경제에 가장 파괴적이고 두려운 결과를 가져온다.”​

베스트셀러 “Currency Wars: The Making the Next Global Crisis(번역서: 커런시워)”에서 제임스 리카즈가 한 말이다. 미중 간의 무역 전쟁이 심화되면서, 최근 중국이 미국 달러 대비 위안화의 가치를 평가 절하했다는 점에서 현재에도 적용되는 말이다.​

리카즈는 계속해서 통화 전쟁은 “국가들이 앞다퉈 이웃 국가를 거지로 만들기 위해 통화 평가 절하에 나섰고, 관세를 부과해 세계 무역을 붕괴시켰던 대공황의 유령을 떠올리게 한다. 통화 전쟁에 절대 긍정적인 요인은 없다.”라고 말한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지난 월요일 중국 중앙은행은 기준 환율을 미국 달러 대비 7위안 ‘근접’으로 고시하면서, 2008년 이후 볼 수 없었던 수준으로 평가 절하했다. 위안화의 가치가 하락할수록 생산한 제품이 외국 구매자들에게 가격 경쟁력을 갖추는 등과 같이 중국이 미국에 비해 우위를 갖게 된다.


이러한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수입품 3,000억 달러 상당에 추가로 10%를 부과할 것이며, 9월 1일부터 발효될 것이라고 발표한 이후 나온 것이다. 2,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이미 부과된 25% 관세에 추가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전 세계 주식 시장은 급락했는데, 투자자들이 중국의 결정을 보고 양국 간의 무역 전쟁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해석했기 때문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중국이 위안화를 평가 절하한 목적은 “국제 무역에서 불공정한 경쟁 우위를 갖기 위한 것”이라면서, 중국을 통화 조작국으로 지정했다.​

미국이 중국을 통화 조작국으로 지적한 것은 클린턴 행정부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당시를 떠올려 보면, 트럼프 대통령 역시 선거 공약 중 하나로 활용하기에 충분하다.​

중국의 과도한 보복​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선임 중국 이코노미스트 줄리안 에반스-프리차드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직접적인 개입을 통해 “선제적으로 위안화 가치 절하에 나선 것은 아니지만, 환율을 효과적인 무기로 사용하고 있다.”라고 한다. 이 리서치 회사에서는 올해 말 달러 대비 7.3위안까지 가치가 더 절하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코웬 워싱턴 리서치 그룹의 크리스 크뤼거는 트럼프의 관세 위협에 대한 중국의 보복 강도는 1에서 10까지로 매기자면, 11에 해당하는 “과도한” 것이라고 말한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닐 쉬어링은 여기에 덧붙여 투자자와 소비자들에게 잠재적 위험을 경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맞대응 전략 일색의 무역 전쟁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 경제의 중요한 특징이었던 세계화 확산에 가장 큰 장애물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우리가 알고 있는 세상의 종말을 목격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대두 수입 중단​

중국은 위안화 평가 절하에서 한 걸음 더 나갔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국영 기업들에게 미국 농산물 구입을 완전히 중단하도록 지시했다. 미국산 대두, 면화, 피혁, 곡물, 돈육 또는 유제품을 더 이상 수입하지 말라는 것이다.​ 이미 피해를 입고 있는 미국 농가에 더 큰 압박으로 다가올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상반기 미국은 중국에 590만 톤의 대두를 수출해 2년 전 동기 70%나 줄었으며, 2004년 이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몇 년 동안 미국의 다른 주요 농산물 중에서 대두를 가장 많이 수입해 왔지만, 최근 들어 브라질을 포함한 남미 국가들로부터의 수입 물량을 높이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0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은 미국의 최대 무역 상대국 지위에서 내려왔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미국의 중국 제품 수입 물량은 전년 대비 12% 감소한 한편, 수출 물량은 18% 감소했다. 양국의 무역 총량은 약 2,900억 달러로, 캐나다와 멕시코 보다 낮아졌다.​

미국 내 중국의 해외 직접 투자 역시 지난 몇 년 동안 가속화되었지만, 최근 들어 급감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내 중국의 투자 금액은 지난해 54억 달러를 기록해, 2016년 455억 달러에서 8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지고 있는 경기 침체 경고 신호​

무역 전쟁에 대한 공포가 커지면서, 미국 장단기 국채 금리차가 2007년 이래 볼 수 없었던 최대 수준으로 역전되었다. 지난 월요일 3개월 만기 국채 금리가 10년 만기 국채 금리보다 28bp 더 높아졌고, 금융 위기 이전 이후 가장 큰 역전 현상을 보이고 있다. (베이시스 포인트(bp)는 금리의 일반적인 척도 단위로, 1bp는 1%의 100분의 1(0.01%)을 의미한다.)


경고 신호가 조금 더 커지면서, 투자자들은 금과 지방채 같은 안전 자산을 찾고 있다. 화요일 금 가격은 온스당 1,481달러로 2% 상승해 6년 내 고점을 기록했고, 1,500달러 저항선에 도전하고 있다.​

미국 지방채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주 및 지방 정부 채권 금리는 지난 4월 이후 최대 일간 움직임을 보였고, 2011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국채와 마찬가지로, 지방채도 금리가 하락하면 가격이 상승한다. 과거 지정학적, 경제적 혼란 시기가 되면, 지방채가 투자자들에게 훌륭한 역할을 해왔다.​

자료 출처: U.S. Global Investors, “It’s an All-Out Currency War! What Are Your Next Moves?”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