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회 청문회 “리브라, 범죄 악용 우려 문제 제기”

17일 페이스북 리브라 운영사인 칼리브라의 CEO 데이비드 마커스가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 리브라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집중 포화를 받았다. 이날 의원들은 리브라를 돈세탁 범죄에 악용될 수 있고, 이용자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미국 하원 금융위원장 맥신 워터스는 리브라연합이 계획대로 리브라를 발행할 경우 경제적 권력이 집중되는 것을 우려했다.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은 전통금융기관 수준의 규제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데이비드 스캇 의원은 “리브라 백서는 자금세탁방지(AML), 고객신원인증(KYC), 이용자 데이터보안 등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다”며 전반적으로 의원들의 우려가 주를 이루었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측은 “리브라연합은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 ‘핀센’에 등록을 마쳤고 규제당국이 제시하는 모든 규정을 준수할 것을 약속했다.

캐롤린 멀로니 의원은 “리브라연합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RB)와 SEC의 감독하에 출시 전까지 100만명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할 것을 요청했고 이에 대해 마커스는 “당국과 긴밀히 소통하며 진행하겠다”는 답을 내놓았다.

이날 마커스는 리브라 준비금에 대해 “미국 달러화를 기본으로 영국 파운드, 일본 엔화 등 다양하게 구성될 것이며 리브라의 주요 시장은 미국 외 국가로 미국 달러화의 지위를 위협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패트릭 맨헨리 의원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페 기술에 대해 막을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규제당국은 이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관리할 지를 논의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전반적으로 이날 청문회에서는 의원들은 기존 금융시스템에 미칠 영향을 중심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의원들의 질의가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도가 초보적인 수준이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리브라는 이러한 미국 의회와 규제 기관을 설득하며 문제 제기에 대한 해결책을 만들어가며 진행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