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 방식으로 억만장자가 된 사업가

스스로 정직하게 일해 돈을 벌고, 그중 일부를 다른 사람의 노력에 투자하라.
이것이 전부다. 검안의이자, 억만장자이며, “거의 알려져 있지 않은 위대한 투자자” 검안의 허버트 베르트하임(Herbert Wertheim)이 올해 초 포브스지의 인터뷰에서 밝힌 꾸준한 자산 증식을 통해 거대한 부를 일군 방법이다.​

올해 5월로 80세가 된 베르트하임의 자산은 약 24억 달러로, 대부분 “불굴의” 매수 후 보유 전략을 통해 이뤄낸 것이다.


워런 버핏(좌)과 허버트 베르트하임(우)

포브스지가 열거한 그의 홈런 종목에는 상장 시 매수한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그리고 최대 주주로 있는 헤이코가 있다. 또한 GE, 알파벳, BP 및 뱅크 오브 아메리카의 보유 비중 역시 상당하다.​

베르트하임의 투자 자금은 주로 자신이 발명한 광학 염색약 제조업체 BPI를 통해 만들었다. 현재 이 회사는 연간 약 1천만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으며, 그중 대부분을 주식 시장에 투자하고 있다.​

그는 포브스지에게 “내 사업을 크게 키우고 싶지 않습니다. 하지만 현재 50억, 60억 또는 80억 달러짜리 회사의 지분을 각각 10%씩 보유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베르트하임은 자기 회사 경영에는 그리 관여하지 않지만, 회사의 “지적 자산” 관리에는 일주일에 12시간을 쓰면서 크게 신경을 쓰고 있다. 이를 통해 IBM, 3M 및 인텔 같은 회사의 지분을 늘릴 수 있었다.​

그가 말하는 투자 방식은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과 아주 흡사하다.

주당 13달러짜리 회사가 좋아 보인다면, 주당 12달러, 11달러 또는 10달러일 때는 더 좋아 보여야 합니다. 주가가 계속 하락한다면, 그리고 그 회사와 자신의 분석을 믿는다면, 더 많은 주식을 매수해야 합니다. 실제로 더 좋은 매수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그의 목표는 절대 팔지 않는 것이다.​

그렇긴 하지만, 그는 블랙베리처럼 주가가 나선형으로 하락할 때는 주식을 팔아야 했었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더 이상 안 되겠다고 결정할 때까지 다달이 상당한 수익이 사라지는 모습을 지켜봤습니다.”라고 회상했다.​

물론 그가 쌓은 부는 대부분이 그려볼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클지 모르지만, 배워야 할 것은 자기 방식을 인내심으로 끝끝내 지켜낸 것이다. 포브스지에서는 아래 차트를 통해 처음 주식 시장에 10,000달러를 투자하고, 매월 200달러씩 투자한다면, 이후 61년 동안 1,100만 달러로 불어나는 모습을 보여준다.

한편, 베르트하임은 ​​최근의 시장 상황을 즐기고 있을 것이다. 6월 주가가 상승 랠리를 펼쳤고,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올해 후반기를 강력하게 출발하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또 한편으로 그는 일간 시장 변동성에는 그리 큰 관심이 갖지 않는다. 특히 인생에서 지금 같은 시점에 이르러서는 더욱 그렇다.​

베르트하임은 포브스지에 “내가 바라는 바는 자유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것입니다. 내게 자유 시간은 무엇보다 가장 소중한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자료 출처: “One small businessman rode this Warren Buffett inspired strategy to billions”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