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앙은행, 자체 디지털 화폐 개발한다…리브라에 대한 대응 측면

중국 중앙은행은 페이스북의 리브라에 대응해 자체적인 디지털화폐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민은행(PBoC)의 왕신(Wang Xin) 연구국장은 리브라가 특히 국경간 지급에 널리 사용된다면 화폐처럼 기능할 수 있고 그에 따라 통화정책, 금융안정, 국제통화체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신(Wang Xin)은 “리브라가 발행되면 글로벌 시장에서 미국 달러의 역할이 기존과 같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자체적인 디지털 통화를 만들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디지털 통화가 미국 달러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면, 그것은 미국 달러 중심의 디지털 통화와 국가 통화가 공존하는 시나리오를 예상할 수 있다. 그러나 본질적으로 어느 한 통화가 우위를 점하게 될 것이고 아마도 그것은 미국 달러가 될 것이다.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일련의 경제적, 재정적, 그리고 심지어 국제적인 정치에도 영향을 미칠 것 이다.”

이와 관련해 중국인민은행(PBoC)은 “중국 최고 행정기관인 국무원으로부터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에 대한 다른 시장 참여자 및 기관과의 협력을 시작하라는 승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학계에서는 베이징대, 상하이 자오통대 등이 포함된 디지털 금융에 특화된 이니셔티브도 착수했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인민은행(PBoC)의 국가 디지털 화폐 개발 계획은 금융기관이 비트코인 거래, ICO 제공, 암호화폐 거래소를 금지하는 등 중국이 암호화폐 거래에 강경 정책을 펴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늘 앞서 보도된 바와 같이 중국인민은행(PBoC)의 블록체인 무역금융 솔루션은 출범 이후 300억엔(43억6000만 달러) 이상의 외환거래를 처리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