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블록체인·암호화폐 전문 외교관 양성 한다

브라질의 외교관 전문 양성기관인 리오 브란코 연구소(Rio Branco Institute)는 외교관 후보자들에게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에 대한 지식을 요구할 것이라고 7월 8일 브라질 코인텔레그래프가보도했다.

1945년에 설립되어 외교관들을 위한 두 개의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는 리오 브란코 연구소(Rio Branco Institute)는 후보자들이 블록체인 및 디지털 통화에 대한 지식을 브라질 새 외교관 선정 기준에 포함하는 2019년 칙령을 발표했다.

이 주제(블록체인,암호화폐)는 두 개의 과정 모두 필수 사항이다. 또한 교육 시설은 20개의 새로운 장소를 제공할 것이고 이들 외교관 초봉은 19,199레알(약 5,045달러)이 될 것이다.

6월에 브라질의 주요 정부와 금융당국은 브라질의 금융, 자본, 보험 분야에 영향을 미치는 디지털 변혁에 대응하기 위해 블록체인 등 신기술들을 겨냥한 규제 샌드박스 모델을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같은 달 코인텔레그래프는 브라질 정부가 블록체인 등 신기술 육성을 지방공공행정기관에 의무화하는 법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만약 통과될 경우, 초안은 공공 서비스 개선을 위해 표면적으로 연방정부 및 주정부 부서 모두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같은 신흥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암호화폐 시장은 과거 어느 기술보다 빠른 속도로 산업을 진화시키고 있다. 하지만 각국 정부의 규제 기관은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암호화폐 시장의 규제에 대해서도 갈피를 못잡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관련 규제 기관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에 대한 지식을 빠르게 습득하여 시장을 규제기관이 선도해 나가는 형태가 되어야 이 분야의 사기, 스캠이 자리 잡지 못할 것이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