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기율표를 통해 알아보는 금이 화폐가 된 이유

경제학자 존 메이너드 케인스는 금을 “야만 시대의 유물”이라고 칭하면서, 화폐로서의 유용성은 과거의 것일 뿐이라고 말한 바 있다. 케인스의 시대보다 현금 없는 거래와 수백 종의 암호화폐가 등장한 오늘날에 더 잘 맞는 말처럼 들린다.​

하지만 과거 금이 화폐로서 이상적인 금속이었던 데는 원소로서 그만한 성질이 있었기 때문이다.​

콜롬비아 대학 화학공학과 새넛 쿠마르 교수는 주기율표를 분석해 수천 년 동안 금이 화폐용 금속으로 사용되게 된 이유를 보여준다.​

주기율표는 118종의 원소를 원자 번호 순서로 가로로 늘어놓다가 비슷한 성질을 지니는 원소가 같은 세로줄에 놓이도록 배열한 것이다.​

아래 움직이는 이미지가 보여주는 것처럼, 주기율표에서 원소를 차례로 제거해 보면서, 금이 화폐가 된 이유를 알아보자:

periodic-table-gold.gif

기체와 액체

수소, 질소, 산소, 불소 및 염소 같은 원소는 물론, 아르곤 및 헬륨 같은 비활성 기체는 상온 및 표준 기압에서 기체 상태로 존재한다. 한편, 수은과 브롬은 액체다. 기체와 액체를 화폐로 사용하기에는 믿을 수 없고, 실용적이지 않다.​

란탄족 및 악티늄족 원소

다음으로, 란탄족 및 악티늄족 원소는 일반적으로 붕괴되면서 방사성이 될 수 있는 원소이다. 만일 이들 원소를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방사능에 피폭되거나 중독될 수 있다.

알칼리 금속 및 알칼리 토금속

알칼리 및 알칼리 토금속은 주기율표의 왼쪽에 있으며, 표준 기압과 상온에서 높은 반응성을 보인다. 일부는 화염을 뿜으며 타버리기도 한다.​

전이 금속, 전이후 금속 미 준금속

고체이며, 불연성이고, 무독성인 원소는 약 30종이 있다. 한 원소가 화폐로 사용되기 위해서는 희귀해야 하지만, 너무 희귀해서는 안 된다. 예를 들어, 니켈과 구리는 지각에서 상대적으로 풍부하게 발견된다.

아주 희귀한 원소 및 합성 원소

오스뮴은 지각의 운석 파편에만 존재한다. 한편, 러더포듐과 니호늄 같은 합성 원소는 실험실에서 합성해야 한다.​

위의 원소를 제거되면 백금, 팔라듐, 로듐, 은 및 금 이 5종의 귀금속만 남는다. 은 역시 화폐로 사용되어 왔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색이 변한다. 로듐과 팔라듐은 보다 최근 발견되었고, 그 이후로도 용도가 제한적이다.​

이제 백금과 금이 남았다. 백금은 녹는점이 아주 높기 때문에 고대의 기술로는 녹일 수 없었고, 실용화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금은 상대적으로 낮은 온도에서 녹일 수 있고, 가단성이 있기 때문에 작업이 쉽다.​

화폐로서의 금

금은 대기 중으로 사라져 버리지 않으며, 화염을 뿜으며 타버리지도 않고, 사용자를 중독 시키거나 방사능에 노출시키지 않는다. 너무 많이 생산되기 어려울 정도로 적당히 희귀하고, 주화 등으로 주조할 수 있을 정도로 가단성이 있다. 인류 문명은 계속해서 금을 가치 저장 수단으로 사용해 왔다.​

아마도 현대 사회, 특히 클릭 한 번으로 누군가의 재산이 사라져 버릴 수 있는 세상에서는 금의 속성을 살펴봄으로써 수천 년 동안 화폐로 사용되었던 이유를 더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자료 출처: Visual Capitalist, “Why Gold is Money: A Periodic Perspective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